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영춘 장관 "가포신항 새로운 발전 계획 필요"

송고시간2017-08-19 16:07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19일 "가포신항은 애당초 사업 계획이 잘못돼 새로운 발전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9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신항을 찾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창원시 가포신항을 찾은 김 장관은 "바닷길로 20∼30㎞ 거리 안에 세계적 규모의 컨테이너 전용 항만인 부산신항이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가포신항을) 컨테이너 전용으로 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김 장관은 "물동량이 수요예측을 했을 때보다 많이 줄어든 것으로 안다"며 "마산해수청, 창원시 그리고 가포신항을 운영하는 민간사업자가 협의해서 새로운 발전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대로 된 가포신항 발전 계획이 나오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영춘 장관과 안상수 시장
김영춘 장관과 안상수 시장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9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신항을 찾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왼쪽)과 악수하는 안상수 시장.

국고지원금과 민간투자금 3천억원을 들여 만든 가포신항은 마산항 일부로 2015년 1월 개장했다.

물동량 예측이 크게 빗나가 현재 가포신항은 기존 마산항 다른 부두에서 자동차 수출물량 등을 끌어와 운영해야 할 정도로 컨테이너 항만 기능을 상실했다.

김 장관은 가포신항 방문 전 마산항에서 15분간 배를 타고 마산신항, 해양신도시 등을 둘러봤다.

그는 해양신도시와 관련해 "창원시민 전체가 함께 공유하는 공공 재산이 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많은 숙제가 있다"며 "창원시, 지역 국회의원과 충분히 공유하고 이야기하면서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김영춘 장관
김영춘 장관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9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신항을 찾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이날 안상수 창원시장은 김 장관을 만나 '마산마리나항만 조성사업', '구산해양관광단지 및 로봇랜드 활성화를 위한 수산자원보호구역 해제'에 협조를 구했다. 김 장관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신항 개요, 운영 상황 등 업무보고를 받고 내수면 양식연구 상황을 점검한 뒤 부산으로 갔다.

ima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