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국제사회 北책임론에 반발…"美엔 한마디도 못하면서"

송고시간2017-08-19 15:56

구테흐스 UN 사무총장, 호주 총리·국방장관 발언 비난

유엔총장 "北, 긴장 완화 대화 나서라"
유엔총장 "北, 긴장 완화 대화 나서라"

(유엔본부 AP=연합뉴스) 안토니우 구테흐스(사진) 유엔 사무총장은 16일(현지시간) "한반도 위기가 수십 년 만의 가장 높은 수위로 높아졌다"면서 "자극적인 발언을 삼가고 외교라인을 가동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대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야 하고,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의미 있는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은 19일 유엔 사무총장과 호주 총리가 최근 한반도 긴장 고조에 대해 북한 책임론을 거론하고 미국과 동맹관계를 강조한 것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최근 유엔 사무총장은 조선반도 정세 격화가 우리의 '핵 및 미사일 개발'로 인해 시작되었다는 망발을 늘어놓았다"면서 "핵 문제가 발생하고 정세 격화의 악순환이 계속되는 근원은 모두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에 있다"고 주장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총장은 16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북한은)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야 하고,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의미 있는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유엔 사무총장이 조선반도 정세를 최악의 폭발계선으로 몰아가고 있는 미국에는 한마디도 못하면서 조선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공정한 입장을 취하겠다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조선반도와 지역에서 정세를 완화시키고 위험한 군사적 충돌을 막자면 미국이 먼저 올바른 선택을 하고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핵 위협이 근원적으로 청산되지 않는 한 우리가 선택한 핵 무력 강화의 길에서 단 한 치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맬컴 턴불 호주 총리
맬컴 턴불 호주 총리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다른 문답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의 북한 공격 시 미국 지원 발언과 머리스 페인 호주 국방장관의 올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연습에 호주군 20여 명 참가 발언을 "스스로 화를 불러오는 자멸행위"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오스트레일리아(호주) 정부는 미국의 핵전쟁 책동에 편승할 것이 하니라 평화로운 오스트레일리아를 보존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며 "미국에 무턱대고 추종하여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군사적 모험에 가담하는 나라들은 우리의 정의의 대응조치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턴불 호주 총리는 11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미국이 북한의 공격을 받는다면 미국과 맺은 태평양안전보장조약(ANZUS)에 따라 당연히 미국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페인 호주 국방장관은 16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호주군 20여 명이 오는 21일부터 열리는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