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U-18 여자배구, 세계선수권 첫판서 슬로베니아에 완패

송고시간2017-08-19 13:06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18세 이하(U-18) 여자 배구대표팀이 2017 세계유스여자배구선수권대회 첫판을 내줬다.

조완기(대전용산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타페에서 열린 대회 A조 예선 첫 경기에서 슬로베니아에 세트 스코어 0-3(16-25 18-25 24-26)으로 패했다.

한국은 나란히 10점을 올린 '쌍포' 이예솔-박혜민(이상 선명여고)을 앞세워 역전을 노렸으나 슬로베니아보다 7개 더 많은 실책 27개를 저지르고 무너졌다.

슬로베니아의 강력한 서브에 대처하지 못한 것도 패인이었다. 슬로베니아는 서브 싸움에서 9-4로 한국을 압도했다.

슬로베니아는 블로킹에서도 8-3으로 앞서는 등 높이 싸움에서도 우위를 점하며 1시간 21분 만에 경기를 끝냈다.

한국은 22일 오전 아르헨티나와 예선 2차전을 치른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