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판타스틱5?' 함덕주, 존경한다는 후배 앞에서 최고 피칭

'6⅓이닝 1실점' 함덕주, 시즌 8승째
두산 선발 함덕주, 승리를 향해
두산 선발 함덕주, 승리를 향해(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선발투수 함덕주가 역투하고 있다. 2017.8.1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니퍼트와 함덕주 선수를 제일 존경합니다."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 앞선 시구자는 올해 두산이 1차 지명한 배명고의 우완 투수 곽빈(18)이었다.

시구를 마친 곽빈은 인터뷰에서 가장 존경하는 투수로 더스틴 니퍼트와 함덕주(이상 두산)를 꼽았다.

니퍼트는 KBO리그 최고의 외국인 투수지만, 아직 성장 단계인 함덕주의 이름이 나온 것은 다소 의외였다.

곽빈은 "투수는 삼진을 잡을 때 기분이 정말 좋다"며 "함덕주 선배는 매 이닝 삼진을 잡는 비율이 높다. 어떻게 타자를 상대하면 좋은지 보고 배우는 게 많다"고 이유를 밝혔다.

함덕주는 이날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후배가 관중석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함덕주는 6⅓이닝을 볼넷 없이 삼진 4개를 곁들여 4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틀어막고 시즌 8승(7패)째를 챙겼다. 평균자책점은 3.94에서 3.80으로 하락했다.

함덕주의 호투에 힘입어 두산은 '미리 보는 한국시리즈'로도 불린 KIA와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KIA가 여전히 선두지만, 2위 두산은 6경기 차로 간격을 좁혔다.

경기를 마친 함덕주는 "오늘은 크게 흔들리지 않았던 것 같다"며 "(최형우한테) 홈런을 맞았을 당시에는 아까웠지만, 형들이 수비에서 많은 도움을 줬다"고 고마워했다.

지난해까지 불펜 투수로 뛴 함덕주는 가능성을 인정받아 올해 들어 선발투수로 변신했다.

올 시즌이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제구력이 흔들리면서 불펜 투수로 잠시 좌천되기도 했다.

하지만 후반기 시작과 동시에 선발로 복귀했고 니퍼트, 장원준, 마이클 보우덴, 유희관과 함께 '판타스틱5'로 불려도 손색없을 만큼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날 8승째를 달성한 함덕주는 "10승을 노리기보다는 매 경기 좋은 투구를 하면 기록은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평소 강약 조절을 하라고 조언해주는 장원준, 유희관 형 덕분에 후반기에 잘 던지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교체되는 두산 선발 함덕주
교체되는 두산 선발 함덕주(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초 두산 선발투수 함덕주가 김명신과 교체되고 있다. 2017.8.18
yatoya@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8 2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