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새 정부 국정과제 선도하자"

도, 물 위기 대응체계 마련·농업재정 개편 등 건의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와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추진과 대통령 공약 실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충남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충남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도와 민주당은 17일 충남도청 회의실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어 새 정부의 국정과제 및 대통령 공약 추진 방안과 내년 정부예산 관련 지역 현안 사업을 논의했다.

협의회에는 당에서 백재현 국회 예결위원장과 윤후덕 예결위 간사를 비롯해 박완주·양승조·어기구 의원이 참석했으며, 도에서는 안희정 지사를 비롯한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구본영 천안시장·복기왕 아산시장·김홍장 당진시장·황명선 논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기초단체장도 함께 했다.

안 지사는 인사말에서 "일자리부터 에너지 전략, 외교 안보 등 내년부터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가 실천 단계에 들어간다"며 "국민적 의견을 모아내는 데 지방정부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자문위원회가 선정한 100대 국정과제 가운데 충남도가 제안한 사업 16개가 포함됐다"며 "이 사업들을 중심으로 지역의 발전과 대한민국의 미래비전이 동시에 진행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충남도는 물 위기 대응체계 마련, 농업재정 개편, 연안·하구 생태복원, 미세먼지 대책, 전력수급체계 개선, 하천생태계 복원 등 도가 제안하고 정부가 선정한 국제과제 16건에 대한 세부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또 천안·아산 KTX 역세권을 연구개발 집적지구로 조성,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백제왕도 유적 복원, 충남 서해안 해양 신산업 육성, 국립축산자원개발부 이전 등 문 대통령의 지역 공약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내년 정부예산 확보가 필요한 주요 사업으로는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건설,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서산 민항 유치, 원산도 테마랜드 조성, 국립 충남기상과학원 건립, 안흥항 내진보강 사업 등을 설명했다.

백재현 위원장은 "안희정 지사가 야당 도지사에서 여당 도지사가 됐으니, 정부예산 내려오는 게 달라질 것"이라며 "지역의 현안 가운데 꼭 챙겨야 하는 사업에 대해서는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윤후덕 의원도 "문재인 정부에서 지방정부는 국정운영의 중심이 돼야 한다"며 "충남도가 요청하는 사업들에 대해 열심히 심부름하겠다"고 말했다.

인사말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인사말하는 안희정 충남지사(홍성=연합뉴스) 17일 오전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충남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안희정 충남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jkhan@yna.co.kr
인사말하는 백재현 예결위원장
인사말하는 백재현 예결위원장(홍성=연합뉴스) 17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충남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백재현 국회 예결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jkhan@yna.co.kr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3: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