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책가도 대가' 조선 이응록의 귀한 녹청색 작품 보셨나요

케이옥션 30일 경매서 첫 공개…박수근 '두 여인'도 반세기만 등장
김환기, Sounding-3-VIII-68 #32
oil on canvas, 177×126cm, 1968
김환기, Sounding-3-VIII-68 #32 oil on canvas, 177×126cm, 1968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책가도(冊架圖)는 책장에 서책과 골동품, 문방구 등이 놓인 모습을 그려낸 민화다.

조선시대 책가도 대가로 꼽히는 송석 이응록(1808~?)의 흔치 않은 작품이 8월 케이옥션 경매에 나온다.

그는 이형록(1808~1864)·이응록(1864~1872)·이택균(1872~?)으로 개명했는데, 작품 바탕색도 이에 맞춰 갈색-암녹색-암녹청색-청색으로 변화했다.

30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경매장에 등장할 8폭 병풍은 이응록 작품 중 녹청색 바탕의 책가도로서는 처음 일반에 공개되는 것이다.

병풍의 2번째 단에 새겨진 '이응록인'이 작가의 이름이 이응록일 때 제작됐음을 알려준다.

케이옥션은 "간결한 구성과 여백의 아름다움뿐 아니라, 어느 하나 똑같은 것 없는 책 쌓임이나 그릇을 통해 뛰어난 조형미도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작품 추정가는 케이옥션에 별도로 문의해야 한다.

송석 이응록, 책가도 8폭 병풍, 종이에 채색, 19세기, 150×380cm, 8폭
송석 이응록, 책가도 8폭 병풍, 종이에 채색, 19세기, 150×380cm, 8폭[케이옥션 제공=연합뉴스]

총 203점, 130억 원어치의 작품이 출품되는 이번 경매에는 김환기, 천경자, 박수근, 이중섭 등 근현대 작가들의 작품도 나온다.

김환기가 1968년 미국 뉴욕에 체류할 당시 그린 유화 'Sounding 3-VIII-68 #32'는 추정가 15억~25억 원으로, 이번 경매 최고가 작품이다.

박수근이 세상을 뜨기 전인 1963년 반도화랑에서 거래된 이후 개인이 소장하고 있다가 경매에 나온 '두 여인'의 추정가는 4억8천만~8억 원으로 잡혔다.

상륜부가 소실된 원각사지 10층 석탑의 모습이 담긴 1924년 4월 21일 '조선 청년 총동맹 창립기념 사진'도 경매에 나왔다.

케이옥션은 19~30일 작품을 미리 살펴볼 수 있는 기간 동안 출품작 이해를 돕는 설명회, 초보 애호가도 경매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자선 경매, 고미술 전문가 김영복의 강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연다.

문의 ☎ 02-3479-8824.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