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탈원전 정책 급격하게 추진 않을 것…60년 걸려"

송고시간2017-08-17 12:45

"대체에너지 마련 어렵지 않아"…"공론화위 갈등 해결 모델 될 것"

文대통령 "탈원전 정책 급격하게 추진 않을 것…60년 걸려" - 1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탈원전 정책은 급격하게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유럽 등 선진국 탈원전 정책은 수년 내 원전을 멈추겠다는 굉장히 빠른 정책이지만, 저는 지금 가동되는 원전의 수명이 완료되는 대로 하나씩 문을 닫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근래에 가동된 원전이나 건설 중인 원전은 설계수명이 60년"이라며 "적어도 탈원전에 이르려면 60년 이상 걸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시간 동안 LNG나 신재생 등 대체에너지를 마련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며 "그것이 전기요금의 대폭 상승을 불러일으키는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해도 우리 정부 동안 3기의 원전이 추가로 늘어나는 반면, 줄어드는 원전은 고리1호기와 월성 1호기뿐"이라며 "2030년이 되도 원전 비중이 20%다. 여전히 원전 비중이 높은 나라"라고 말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에 대해서는 "제 공약은 백지화하는 것이었으나, 작년 6월 착공 이후 공정이 꽤 이뤄져서 적지 않은 비용이 소모되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백지화가 옳은지, 공사를 계속할 것인지를 공론조사를 통해 결정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공론조사를 통한 사회적 합의를 따르겠다는 것으로 저는 적절한 과정으로 본다"며 "앞으로 유사한 갈등사례에 대해서도 중요한 해결 모델로 삼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