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北대비 미사일방어 강화 '속도'…'이지스 어쇼어' 조기 도입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방위성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비하기 위해 '육상형 이지스 시스템'(이지스 어쇼어·Aegis Ashore)을 조기에 도입하는 방안을 확정했다고 NHK가 17일 보도했다.

방위성은 육상자위대의 이지스함에 탑재된 요격미사일(SM3)을 지상에 배치하는 이지스 어쇼어를 도입하기로 하고 내년도 예산안 개요에 설계비를 넣기로 했다.

원래는 내년도 예산에 이지스 어쇼어 도입을 위한 조사 비용을 넣을 방침이었지만, 배치 계획을 앞당겨 내년 바로 설계에 들어가기로 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은 이날 미국에서 열리는 미일 외교·국방장관 안보협의회에서 미국 측에 관련 내용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의 탄도미사일방어(Ballistic Missile Defense, BMD) 체계는 해상자위대의 이지스함에 탑재한 SM3와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 패트리엇(PAC3)의 2단계로 구성돼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북한이 탄도미사일 4발을 한꺼번에 발사한 뒤 여기에 더할 새 시스템의 도입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새로 도입하는 이지스 어쇼어는 해상자위대의 이지스함에 탑재된 요격미사일과 고성능 레이더를 지상에 배치하는 방식으로, 기존 해상배치 요격미사일에 비해 상시적인 요격 태세를 갖출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당초에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를 도입하는 방안도 고려했지만, 비용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판단에 이지스 어쇼어를 도입하기로 방향을 바꿨다.

방위성은 이외에도 미사일 방어 임무를 수행하는 이지스함을 4척에서 5척으로 늘리는 계획의 시행 시점도 내년 3월 말에서 올해 안으로 앞당기기로 했다.

예산안 개요에는 이와 함께 미국과 일본의 인공위성이 우주 쓰레기에 의해 피해를 보는 것을 막기 위한 조직으로 항공자위대에 우주부대를 창설하고, 스텔스 전투기를 탐지하는 레이더의 개발에 착수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