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로 검출된 에톡사졸·플루페녹수론…"닭에 사용하면 안돼"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의 산란계 농장 전수검사에서 새로 검출된 '에톡사졸'과 '플루페녹수론'은 계란에서는 검출되어서는 안 되는 살충제다.

두 물질은 진드기와 곤충을 죽이는 데 쓰이는 농약으로 사과, 감귤, 고추, 배, 복숭아, 오이, 배추 등 농작물에 주로 쓴다.

두 물질은 축산업에서 사용이 제한돼 있지만, 우유에서만 0.01㎎/㎏까지 검출을 허용한다. 소가 물이나 사료를 먹으면서 '비의도적'으로 함유될 가능성만 인정하는 것이다.

일생 매일 섭취해도 유해영향이 나타나지 않는 1인당 1일 최대섭취허용량(ADI)은 에톡사졸은 0.04㎎/㎏, 플루페녹수론은 0.037㎎/㎏이다.

농약이 함유된 식품을 먹으면 메스꺼움과 구토,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기존에 검출된 피프로닐과 비펜트린 역시 비슷한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정부 검사에서 17일 오전 5시까지 부적합 판정이 나온 받은 농가는 총 31곳이며, 검출된 살충제별로 농가를 나누면 피프로닐 7곳, 비펜트린 21곳, 플루페녹수론 2곳, 에톡사졸 1곳 등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전국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27종의 농약의 잔류 여부를 검사 중이다.

잔류 허용 기준이 있는 농약은 피프로닐, 비펜트린, 다이아지논, 디클로르보스, 메티다티온 등 14종이고, 검출량이 아예 없어야 하는 농약은 트리클로르폰, 아미트라즈, 이버멕틴, 페노뷰카브, 펜설포티온 등 13종이다.

폐기되는 '살충제 계란'
폐기되는 '살충제 계란'(남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6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농장에서 방역당국이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계란을 폐기하고 있다. 2017.8.16
andphotodo@yna.co.kr
살충제 계란 (PG)
살충제 계란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