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민 돕는 풍수해보험 많이 가입하세요"

보험료 절반 이상 정부 보조…주택 완전파손 때 7천200만원 지급
"올해 풍수해보험 가입절차 간편해요"
"올해 풍수해보험 가입절차 간편해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1. 충북 청주시에 사는 김모 씨는 연간 1만1천원을 내고 75㎡ 규모의 자가주택을 풍수해보험에 가입했다.

김씨는 지난달 예기치 못한 집중호우로 집이 모두 파손되는 피해를 봤지만, 보험사로부터 7천500만원의 보험료를 수령해 재기에 도움을 받았다.

#2. 충남 천안시의 박모 씨도 이번 호우로 온실 10개 동 중 2개동이 전파됐다. 다행히 미리 가입한 풍수해보험 덕분에 2천100만원의 보험료를 받아 복구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박씨가 한 해 동안 낸 보험료는 23만8천원에 불과했다.

정부가 보험료 일부를 보조하는 '풍수해보험'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달 충청지역 등 중부권에 내린 폭우로 총 2천54건의 주택과 비닐하우스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이 중 99건은 풍수해보험에 가입한 상태라 3억8천만원의 보험료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풍수해보험은 정부가 보험료의 절반 이상을 보조해 풍수해에 국민이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선진국형 재난관리제도'로 불린다.

주택이 모두 부서진 '전파'일 경우 풍수해보험 가입자는 7천200만원 가량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풍수해보험 연간 보험료 및 보험금 예시]

상품 구분 보험료 정부지원 국민부담 보험금
주택
(단독80㎡)
일반가입자 48,600원 26,800원 21,800원 7,200만원
차상위계층 37,000원 11,600원
기초생활수급자 42,100원 6,500원
온실(500㎡) 철재하우스 376,700원 207,200원 169,500원 434만원

8월 현재 풍수해보험 가입자는 주택 22만건, 온실 150만㎡로 작년 동기대비 각각 3.2%, 4.3%가 늘었다. 하지만 보험 가입률은 여전히 낮은 편이라 적극적인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행안부는 당부했다.

풍수해보험 가입은 관할 시·군청 재난관리부서 또는 가까운 주민 센터에 연락하거나 풍수해보험 운영 보험사에 연락하면 전국 어디서나 가입할 수 있다.

전만권 행안부 재난복구정책관은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에 풍수해보험이 큰 도움을 줄 수 있는데도 가입률이 저조한 실정"이라며 "7월 집중호우 피해가 컸던 지역을 중심으로 가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는 주택과 온실만이 가입 대상이었으나 앞으로는 소상공인으로 보험가입 대상을 확대하는 등 보험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