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월 개인 달러화 예금 사상최대…105억 달러

수출호조·환율하락에 외화예금 전달보다 8.6% 늘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7월 원/달러 환율하락 등으로 인해 개인이 보유한 달러화 예금이 사상 최대규모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2017년 7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개인 보유 달러화 예금은 105억2천만 달러로 전달보다 5억3천만 달러 증가했다.

이는 5월에 기록한 직전 최대치(105억1천만 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개인 달러화 예금은 2014년 말 49억7천만 달러, 2015년 말 62억3천만 달러, 2016년 말 86억3천만 달러 등으로 증가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기업이 보유한 달러화 예금은 485억1천만 달러로 전달보다 43억1천만 달러 치솟았다.

전체 달러화 예금은 590억3천만 달러로 전달 대비 48억4천만 달러 확대됐다.

한국은행은 "수출 호조로 기업 결제대금이 증가하고 원/달러 환율하락으로 달러화 매도세가 약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거주자 외화예금 감소, 대부분 달러화
거주자 외화예금 감소, 대부분 달러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체 외국환은행 거주자 외화예금은 7월 말 691억1천만 달러로 전달보다 55억 달러(8.6%) 증가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은행에 예치한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이는 올해 1월 57억4천만 달러 증가한 이래 최대규모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3월 말 705억4천만 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뒤 증감을 거듭하고 있다.

통화별로는 달러화 외에 엔화는 44억7천만 달러, 유로화는 26억1천만 달러로 각각 4억7천만 달러, 3천만 달러 늘었다. 위안화는 11억9천만 달러로 3천만 달러 감소했다.

영국 파운드와 호주 달러화 등 기타통화는 18억1천만 달러로 1억9천만 달러 증가했다.

국내 은행은 593억8천만 달러로 49억4천만 달러 증가했고 외은 지점은 97억3천만 달러로 5억6천만 달러 늘었다.

기업 예금은 565억4천만 달러, 개인은 125억7천만 달러로 각각 49억7천만 달러, 5억3천만 달러 증가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