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살충제 검출 농장 3곳으로 늘어…"기준치에는 미달"

순창에 이어 고창 산란계 농가 2곳에서도 비펜트린 검출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기준치 이하의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전북 산란계 농장이 3곳으로 늘었다.

'살충제 달걀' 전수 조사(PG)
'살충제 달걀' 전수 조사(PG)

17일 전북도와 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도내 산란계 농장 125곳 중 84곳에서 생산한 달걀에 대한 살충제 성분 전수 조사를 마쳤다.

조사를 마친 농가는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아 유통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지난 9일 순창의 한 농장에서 국내 허용기준치(0.01mg/kg) 이하의 비펜트린이 검출된 데 이어, 고창 친환경 인증 산란계 농장 2곳에서도 각각 0.009mg/kg, 0.007mg/kg의 비펜트린이 검출됐다.

비펜트린이 검출된 농가 3곳 모두 달걀 출하는 가능하나, 친환경 인증 표시정지 처분을 받게 될 전망이다.

강승구 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현재 전북에서 기준치를 넘는 살충제가 검출된 농장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늦어도 내일 오전까지 모든 농가에 대한 전수 조사를 마쳐 농가 유통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살충제 계란 (PG)
살충제 계란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