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읍시민대책위 "식수 원천 옥정호 수상레저개발 중단하라"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정읍시민대책위원회는 17일 "상수원 보호구역에서 해제된 옥정호의 수상 레포츠단지 개발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임실군은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이후 옥정호에 수상 레포츠 타운 조성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10여개 정읍 시민단체로 구성된 대책위는 이날 "12만 정읍시민의 식수 원수가 되는 옥정호에 보트를 띄우는 수상레저산업은 중금속을 포함한 비점원 오염이 늘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읍시민대책위, 옥정호 개발 중단 촉구 기자회견
정읍시민대책위, 옥정호 개발 중단 촉구 기자회견

정읍시, 임실군, 순창군 등 옥정호 수변 3개 시·군은 지난해 8월 전북도 중재로 "옥정호를 식수원으로 사용하는 데 지장이 없도록 수질을 개선하고 개발할 때는 시·군 간 유기적인 협의를 통해 수질을 보전한다"는 조건으로 시·군 상생협력을 선언한 뒤 임실 관내 상수원 보호구역을 2015년 해제했다.

임실군 전체 토지 면적의 40%(1천597만4천여㎡)에 해당하는 옥정호의 상수보호구역 해제는 보호구역이 과도하게 지정됐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재조정 의결에 따른 것으로, 1999년 8월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지 16년 만에 이뤄졌다.

그러나 시민대책위는 "옥정호 개발은 송하진 전북도지사의 공약으로 임실군의 숙원사업이어서 정읍시가 반대해도 과반수 의결로 해당 사업이 진행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형식적 논의기구인 민관협의체의 해산을 요구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