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병호, 트리플A서 삼진 3개에 병살타…타율 0.254

아쉬운 박병호
아쉬운 박병호[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노리는 박병호(31)의 방망이가 침묵했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로체스터 레드윙스 소속 박병호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의 헌팅턴 파크에서 콜럼버스 클리퍼스(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산하)와 벌인 방문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1볼넷 3삼진으로 경기를 마쳤다.

전날 5타수 무안타에 이은 2경기 연속 침묵이다. 트리플A 시즌 타율은 0.256에서 0.254(351타수 89안타)로 하락했다.

박병호는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이후 후속 타자의 유격수 땅볼로 2루에서 아웃됐다.

그는 4회초 다시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섰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고, 7회초 역시 선두타자로 등장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9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루킹 삼진으로 아웃됐다.

정규이닝이 3-3으로 끝나면서 승부는 연장전으로 넘어갔다.

박병호는 케니스 바르가스의 적시타가 터진 직후인 11회초 1사 1루에서 마지막 타석에 나왔지만, 투수-2루수-1루수로 연결되는 병살타를 치고 말았다.

로체스터는 11회말을 무실점으로 막아 4-3으로 승리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