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산란계 농장 3곳서 살충제 비펜트린 초과 검출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지역 산란계 농장 3곳에서도 살충제 비펜트린이 초과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펜트린 초과 검출된 계란 [연합뉴스 자료 사진]
비펜트린 초과 검출된 계란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산란계 농장 전수 검사에서 창녕 A농장과 B농장, 합천 C농장 등 3곳에서 기준치(0.01mg/kg)를 초과한 비펜트린이 검출됐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해당 지자체에 연락해 이들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을 폐기 조치하라고 전달했다.

부적합 계란을 생산한 이들 농장에 대해서는 2주 간격으로 농약 잔류검사 등을 계속 시행하고 적합 판정이 나올 때까지 계란 반출은 금지한다.

현재 도내에서는 산란계 농장 144곳에 대해 농산물품질관리원과 축산진흥연구소가 살충제 잔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 중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3곳을 포함해 100농가에 대한 검사를 마쳤고 44곳은 검사를 진행 중이다.

도는 적합 판정이 나온 97농가에 대해서는 검사증명서를 발급해 생산한 계란을 유통할 수 있도록 했다.

살충제 계란 (PG)
살충제 계란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