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로드맵 마련"

상시적 업무나 생명·안전 관련 업무는 정규직 전환 원칙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내달 이후 산하 공공기관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한 로드맵을 만들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국토부와 산하 공공기관들은 '국토교통 공공기관 일자리 TF'를 구성해 비정규직 현황과 실태를 조사하고 잠정 전환 규모와 구체적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국토부와 산하 기관들은 상시적이고 지속적인 업무를 맡거나 생명·안전에 관한 업무를 하는 비정규직은 정규직 전환을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또 전환 예외사유에 해당하더라도 필요성이 인정되면 각 기관이 전환심의위원회 심의와 노사 협의 등으로 전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전환 예외사유는 60세 이상 고령자이거나 휴직 대체 중이거나 고도의 전문적 직무를 수행하는 경우 등이다.

6월 말 기준으로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전체 근로자 8만9천356명 중 비정규직은 2만9천404명(32.9%)이다.

한편, 국토부는 18일 오전 산하 주요 8개 공공기관 부기관장과 간담회를 열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간담회 참석 기관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를 비롯해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 등이다.

이들 기관의 비정규직 인원이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전체 비정규직의 84%를 차지한다.

손병석 1차관은 "새 정부 일자리 정책의 기본방향은 좋은 일자리는 늘리고 고용의 질은 높이며 격차는 줄이는 것으로, 그 중심에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있다"며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들이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