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청, 경찰개혁 추진 전열 재정비…'추진본부'로 격상

본청 차장이 본부장 맡아 총괄…수사국에 '수사제도개편단' 신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인권경찰' 구현을 목표로 개혁을 추진 중인 경찰이 경찰개혁 추진 조직을 확대·개편하는 등 동력 강화에 나섰다.

경찰청은 종전에 부서별로 구성했던 경찰개혁 추진 조직을 통합, '경찰개혁 추진본부'로 격상하는 등 추진체계를 재정비했다고 17일 밝혔다.

추진본부장은 박진우 경찰청 차장(치안정감)이 맡고, 민갑룡 기획조정관(치안감)을 부본부장으로 둬 부서 간 협의·조정 역할을 담당하도록 했다.

경찰은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 6월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경찰개혁위원회를 발족, 인권보호·수사개혁·자치경찰 3개 분과별로 개혁 과제를 논의해 왔다.

이와 맞물려 경찰청 내부에서는 인권보호 분야에 '경찰개혁 추진 태스크포스(TF)', 수사개혁은 수사구조개혁단, 자치경찰 도입과 관련해서는 기획조정관실이 각각 추진단을 꾸려 현안에 대응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경찰개혁 추진체계는 관련 부서별로 개혁위 분과에 대응하는 방식으로 운영돼 경찰청 차원에서 역량이 집중되지 못하고 추진 동력이 약화하는 측면이 있었다"며 조직개편 취지를 설명했다.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을 포함한 수사개혁 업무는 종전 수사구조개혁단장(경무관)이 총괄하던 것을 수사국장(치안감)이 맡도록 하고, 수사국에 경무관급을 단장으로 한 TF인 '수사제도개편단'을 신설했다.

수사제도개편단은 국민 편익을 높일 경찰 수사모델 마련을 목표로 수사조직·인사 개편, 수사 전문성·공정성 강화 방안 등을 전문적으로 연구한다.

아울러 경찰개혁 업무를 뒷받침할 인사·조직·재정·법무 등 지원기능도 추진본부에 참여시키고, 경무인사기획관(치안감)이 이를 총괄하도록 하는 등 경찰청 차원에서 전폭적 지원에 나섰다.

추진본부는 본부장 주재로 주 1회 회의를 열어 개혁과제를 발굴하고 추진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개혁 추진 파트너인 경찰개혁위와 효율적으로 연계할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경찰에게 주어진 역할과 책임이 매우 크고 국민 요구와 기대도 높다"며 "추진체계 격상을 계기로 경찰개혁에 전 역량을 집중해 '국민의 경찰, 정의로운 경찰'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