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박원순 '지방분권' 한목소리…"주민자치, 시대적 요청"

아주대 지방자치학회 학술대회서 강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한목소리로 지방자치와 분권을 촉구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7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에서 열리는 한국지방자치학회 학술대회에 앞서 배포한 축사에서 "주민들이 삶의 터전에 대한 계획을 직접 세우고, 예산 결정에 참여하는 등 실질적인 주민자치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시대적 요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대의 '저성장 늪', 합계출산율 1.17명이라는 '인구절벽'. 30년 내 84개 시·군·구가 소멸할 것이라는 '지방소멸 위기' 등을 거론하며 "중앙집권적 방식 국가운영으로는 이러한 문제들을 감당할 수 없다. 이제는 지방분권적 국가운영 시스템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분권'과 '전국이 골고루 잘 사는 균형발전'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김 장관은 지방분권 5대 핵심 전략으로 ▲ 중앙권한의 획기적 지방 이양 ▲ 자주적인 지방재정 확충 ▲ 자치단체의 자치역량 제고 ▲ 풀뿌리 주민자치 활성화 ▲ 지방분권형 개헌을 꼽았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시민참여형 분권 국가로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한 강연문을 통해 대한민국 지방자치의 현 주소와 과제를 제시했다.

박 시장은 "유럽연합(EU) 지역위원회가 발표한 통계자료를 보면 잘 사는 나라일수록 지방분권이 발달했다. 스위스, 캐나다, 미국이 그렇다"며 "지방분권은 한반도 통일을 준비하는 길로, 지방분권이 북한 지역의 특수성과 다양성을 포용할 수 있는 정치 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정부 때 일어난 '세월호 참사'나 '메르스 사태' 같은 대형 재난은 중앙 집권체제 붕괴의 전조로, 중앙집권적 국정운영 시스템에는 이미 구조적 문제가 쌓였다"며 지방분권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박 시장은 새 정부에 지방분권을 위한 '재정 이양 로드맵'을 더 구체적으로 그려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선 현재 8대2 수준의 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7대 3을 거쳐 장기적으로 6대 4까지 개선하겠다고 했는데, 좀 더 구체적으로 언제까지 가능한지 방향이 제시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형 지방자치의 모색과 신정부의 지방분권 과제'를 주제로 18일까지 열리는 학술대회에서는 실질적인 지방자치 정착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펼쳐진다.

행안부와 지방자치학회가 공동 기획한 '마을공동체를 통한 동네자치 확산 및 정착방안' 세션에서는 동네 자치를 근간 삼아 지방자치를 실현하는 방안이 발표된다.

곽현근 대전대 교수는 미리 낸 발표문에서 "생활자치가 지방민주주의 혁신의 의미를 갖기 위해서는 참여민주주의 강화라는 관점에서 기존의 마을만들기, 주민자치위원회, 주민참여예산제와 같은 제도의 유기적 연계를 통해 상호 보완적이며 촘촘한 제도적 기반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축사하는 김부겸 장관
축사하는 김부겸 장관(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아주대학교에서 열린 '한국지방자치학회 학술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xanadu@yna.co.kr
인사하는 김부겸 장관과 박원순 시장
인사하는 김부겸 장관과 박원순 시장(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이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아주대학교에서 열린 '한국지방자치학회 학술대회'에서 축사를 마치고 내려오며 박원순 서울시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xanadu@yna.co.kr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0: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