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커버그 "난 유대인…증오를 위한 자리는 없다" 新나치에 일침

페이팔·우버 등 美 실리콘밸리, 신나치·백인우월주의 서비스 차단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백인우월주의와 신(新)나치 단체의 폭력 시위 논란이 번지는 가운데 세계 최대 SNS 페이스북을 이끄는 마크 저커버그가 유대인이라는 자신의 배경을 언급하며 신나치주의에 대해 비판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16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유대인으로서 (증오가 어디서 나오느냐는) 질문은 내 일생의 물음이었다"며 "아직도 신나치와 백인우월주의가 틀렸다는 사실을 말할 필요가 있다는 점이 통탄할 일"이라고 말했다.

저커버그 CEO는 "우리는 날 때부터 서로를 증오하지 않고, 날 때부터 극단적인 가치관을 따르고 있지 않다"며 "어떤 이를 증오하라고 가르치는 일부 문화에 대해 무언가 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공동체에 증오를 위한 자리는 없다"며 "샬럿츠빌에서 벌어진 일을 포함해 증오범죄나 테러 행위를 홍보하거나 찬양하는 게시물을 모두 내린 이유는 그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페이스북은 샬럿츠빌 유혈사태 이후 '아메리카 선봉대', '백인 민족주의자 연합', '진짜 도널드 트럼프' 등 최소 8개의 백인우월주의 단체 페이스북 페이지를 삭제했다.

저커버그 CEO는 이 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주말 미국 버지니아주 샬럿츠빌에서 백인우월주의와 신나치 단체의 폭력 시위로 사상자가 발생하자 인종차별 세력을 두둔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 논란을 낳았다.

저커버그의 글 [페이스북 캡처]
저커버그의 글 [페이스북 캡처]

이에 케네스 프레이저 머크 CEO와 브라이언 크러재니치 인텔 CEO, 케빈 플랭크 언더아머 CEO, 스콧 폴 전미제조업연맹(AAM) 회장, 리처드 트럼카 미국노동총연맹산업별조합회의(AFL-CIO) 회장이 반발하며 줄줄이 제조업 자문단에서 탈퇴했다

페이스북 이외에도 실리콘밸리에서는 IT 기업들이 속속 백인우월주의 단체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전했다.

온라인 결제 서비스 페이팔은 증오나 폭력, 인종차별을 조장하는 단체에 기부하거나 돈을 결제하는 경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도록 막았다.

페이팔은 이날 블로그를 통해 "우리 정책에 어긋나는 웹사이트나 단체가 우리 서비스를 쓴다는 사실을 인지하면 고도로 훈련된 전문가팀이 개별적으로 해결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크라우드펀딩 서비스인 고펀드미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샬럿츠빌에서 차량 테러를 일으킨 백인우월주의자 제임스 알렉스 필즈 주니어에 대한 모금을 중단시켰다.

차량호출서비스 우버는 운전자에게 인종차별적인 언사를 던진 백인우월주의자 승객을 블랙리스트에 올리기도 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