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15만원 저축하면 3년 뒤 1천만원…서울시 청년통장 '스타트'

청년 노동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청년 노동자 (연합뉴스 자료 사진)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저축한 금액의 두 배를 받을 수 있는 서울시 청년통장 참가자 1천100명의 '희망두배 청년통장' 저축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청년통장 참가자들이 계좌를 개설하고 본격적인 저축에 들어갔다고 17일 밝혔다.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어려움을 겪는 청년을 지원하고자 2015년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사업이다. 본인 저축액의 100%를 얹어줘 저축액의 2배인 최대 1천80만원까지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시는 "월 15만원씩 3년간 저축하면 본인 저축액 540만원에 추가 적립 540만원을 더해 총 1천80만원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희망두배 청년통장의 신청 자격은 본인 소득 월 200만원 이하면서 부모의 소득인정액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4인 가족 기준 357만원)인 18∼34세 저소득 근로 청년이다.

시가 3월 모집 공고를 내 4월 신청자를 접수한 결과, 1천 명 모집에 4천227명이 몰려 4.2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따라 당초 선발 예정 인원 1천 명보다 100명을 더 뽑았다.

시는 18일 오후 7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사업 참가자 1천100명과 함께 '2017 희망두배 청년통장 약정식'을 연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