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 중국에 무역전쟁 카드…중국산 93종 제품에 반덤핑관세

군사대치속 대중국 476억불 무역적자에 메스…中 "무역전쟁 도발"


군사대치속 대중국 476억불 무역적자에 메스…中 "무역전쟁 도발"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히말라야 산지에서 중국과 무장 대치 중인 인도가 중국산 제품에 대해 대거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 카드를 동원했다.

17일 중국 차이신(財新)망과 홍콩 명보(明報)에 따르면 니르말라 시타라만 인도 상공부 장관은 최근 인도 의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을 통해 지난 9일부터 중국에서 수입한 93종의 제품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국산 제품은 주로 석유화학, 화공, 철강, 비철금속, 섬유, 실, 기계류, 고무, 플라스틱, 전자제품, 소비품 등이다.

시타라만 장관은 또 상공부 산하의 반덤핑이사회(DGAD)가 중국산 수입품 40건에 대해 반덤핑 조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런 내용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도 올렸다.

중국 상무부는 앞서 올해 상반기 중국산 제품이 전세계 15개국에서 37건의 무역제재 조사를 받았는데 이중 인도가 12건으로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을 상대로 무역제재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미국 11건보다도 많다.

중국 관영 영문지 글로벌타임스는 인도가 중국을 상대로 무역전쟁을 촉발하는 도발수를 던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기업들이 인도 투자의 위험성을 재고해야 하며 인도도 그 조치들이 초래할 결과에 뒷감당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도 주중대사관에 따르면 중국은 이미 미국과 아랍에미리트(UAE)를 제치고 인도 최대의 무역상대국이 되면서 인도의 최대 수입국으로 떠오른 상태다.

중국·인도 국경분쟁[연합뉴스 PG]
중국·인도 국경분쟁[연합뉴스 PG]

지난해 중국과 인도간 무역총액은 711억8천만 달러에 달했는데 이중 중국의 대(對)인도 수출액이 594억3천만 달러, 인도의 대중국 수출액이 117억5천만 달러로 양국간 무역불균형이 476억8천만 달러에 달한다.

중국은 인도에 전자통신 설비, 소프트웨어, 공업기계, 의약품 원료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위주로 수출하고 있고, 인도는 면화, 광석, 가죽, 유기화공품 등 저가품을 수출하면서 무역격차가 급격히 확대됐다.

인도 일각에서는 중국이 인도에 대량으로 저가 제품을 수출해 전략적으로 중국에 의존하는 국면을 형성하려 시도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란젠쉐(藍建學)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은 "인도는 오래전부터 대규모 무역적자를 우려해 중국산 제품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며 자국 시장을 보호하려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이 군사대치 중인 긴장상황에서 인도측의 이번 조치가 자국의 극단적인 반중국 정서에 영합하기 위한 것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중국-인도-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히말라야 도카라(부탄명 도클람·중국명 둥랑<洞朗>) 지역에서는 인도군과 중국군의 무장병력 대치가 2개월째 이어지면서 무장충돌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과 인도가 국경을 접한 라다크 동부 지역 판공(班公) 호수 인근에서 국경을 넘으려던 중국군이 인도군에 의해 저지당하면서 투석전과 난투극이 벌어지기도 했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