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악으로 빚어낸 광복의 기쁨…18일 '광복비행 콘서트'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18일 오후 7시 서울 여의도공원 C-47 수송기 전시장 앞 야외무대에서 '광복비행 818 C-47 콘서트'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행사는 광복 3일 뒤인 1945년 8월 18일 광복군 정진대원이 당시 경성비행장이었던 여의도에 착륙했던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기 위해 열리는 콘서트다.

콘서트가 열리는 야외무대 앞에는 이들이 타고 온 비행기와 같은 기종인 C-47 수송기가 마련돼 있어 그 의미를 더한다.

행사는 대한민국 공군 의장대와 군악대의 공연으로 시작해 시민 음악인이 편곡한 독립군가가 울려 퍼진다.

백범 김구 선생의 증손자인 김용만 씨, 3·1 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의 33인 운영 위원 가운데 한 명인 배우 정동환 씨, 서해성 기념사업 총감독이 '왜 우리는 독립군가를 배우지 못했나?'를 주제로 역사 토크도 펼친다.

행사 끝자락에는 관객과 출연자가 한목소리로 독립군가 '압록강 행진곡'을 합창하는 시간도 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