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크라 대통령, 북 미사일 기술 유출 의혹 진상 3일내 보고 지시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 북한 유출의혹을 둘러싸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관계기관에 진상을 조사하도록 지시했다고 NHK가 17일 보도했다.

앞서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4일 북한이 지난달 시험발사에 성공한 ICBM급 미사일 엔진을 블랙마켓(암시장)에서 조달했으며, 공급처로 과거 러시아와 연계된 우크라이나 로켓 생산업체 '유즈마슈'가 지목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로켓전문가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의 마이클 엘만은 북한의 ICBM급 "화성14"에 대해 옛 소련제 로켓엔진 "RD250" 개량형이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이 엔진이 옛 소련 우크라이나 공장에서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흘러가 북한이 이 엔진입수에 성공해 기술이 급속히 발전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포로셴코 대통령은 16일 페이스북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터무니없는 비난으로 보이지만 북한에 엔진이 제공됐다는 정보는 주의 깊게 검증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관계기관에 진상을 조사해 3일 이내에 결과를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NHK 캡처]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NHK 캡처]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