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네수엘라 교도소서 또 유혈사태…최소 37명 사망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베네수엘라 남부 도시의 한 교도소에서 무장한 재소자와 군 병력이 충돌, 최소 37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리보리오 과루야 아마조나스 주지사는 전날 밤 재소자들이 장악한 푸에르토 아야쿠초의 교도소에 보안군이 진입했다가 유혈사태가 일어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과루야 주지사는 AP통신에 "자정께 보안군이 진입한 뒤 총소리와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지난 2012년 폭동이 일어난 베네수엘라의 한 교도소.
지난 2012년 폭동이 일어난 베네수엘라의 한 교도소.당시 재소자 간 총격으로 20명 이상이 숨졌다. [EPA=연합뉴스]

베네수엘라 검찰총장은 소셜미디어에 14명의 교도소 경비대가 다쳤으며 이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베네수엘라에는 약 30개의 교도소가 있으며 대부분이 범죄 조직 장악과 무기 및 마약 거래, 교도소 밖 범죄 모의, 과밀 등의 문제에 시달리고 있다.

베네수엘라 교도소 인권 실태를 감시하는 한 단체는 1만6천명 정원인 교도소에 5만명이 수용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베네수엘라에선 폭동이 빈번히 발생, 2013년 이후 교도소에서 일어난 폭동으로 숨진 재소자가 61명에 이른다.

과루야 주지사는 그러나 이번 유혈사태가 일어난 교도소는 재판을 기다리는 110명의 수감자만 수용된 곳이어서 재소자 과밀 등의 원인으로 폭동이 일어난 다른 수감시설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