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몰 위기' 작은 섬나라 투발루 해안 방재사업 지원

해수부, 투발루 해안방재 기본계획수립 및 타당성조사 용역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해양수산부는 개도국 항만개발 협력 사업의 하나로 18일 '투발루 해안 방재사업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조사 용역'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투발루 해안방재 기본계획수립용역 사업 대상지
투발루 해안방재 기본계획수립용역 사업 대상지[산업부 제공=연합뉴스]

전 국민이 1만여명에 불과한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투발루는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이 매년 5mm씩 상승해 전 국토가 수몰 위기에 처해 있다. 투발루의 해발고도는 5m에 불과하다.

에넬레 소포앙아 투발루 총리는 지난해 11월 투발루에서 열린 '국제 원양 심포지엄'에서 우리나라 대표단과 만나 투발루의 해수면 상승 대응을 위한 기술·경제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해수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투발루를 도와 우리나라 국격을 제고하고 투발루와 우호관계를 강화하고자 18일부터 해안 방재사업 사전 예비타당성조사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투발루 지원 사업은 이달부터 내년 6월까지 추진되며, 투발루 해안 방재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기술·경제·정책적 측면에서 타당성 조사를 벌여 방재시설 건설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녹색기후기금(GCF)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에 국내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투발루 정부는 유엔개발계획(UNDP)을 통해 해수면 상승 대응 사업을 위한 녹색기후기금(GCF) 3천6백만달러(약 400억원)을 확보한 상황이다.

해수부 권준영 항만투자협력과장은 "투발루를 비롯해 국제사회의 지원이 필요한 국가들을 상대로 항만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등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같은 대외 협력사업을 통해 우리나와와 지원 대상국 간 우호를 증진하고, 우리 기업들의 해외 진출 기반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