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살충제 계란 '오락가락·엇박자' 대응에 누리꾼 '뭇매'

'안심 계란' 찾는 시민 손길
'안심 계란' 찾는 시민 손길(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내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며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16일 오후 농협하나로마트 서울 양재점에서 한 시민이 정부의 검사결과 적합판정을 받은 계란을 고르고 있다. 농협하나로마트는 정부검사결과 적합판정을 받은 계란에 대해서만 판매를 재개한다고 이날 밝혔다. 2017.8.16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정부가 살충제 계란 파문과 관련한 정보를 전하며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자 누리꾼들이 17일 분통을 터뜨렸다.

주무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산란계 농장에 대한 1차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잘못된 정보를 쏟아냈다가 온종일 이를 바로잡는 데 시간을 허비했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국내산 계란은 안전하다고 말했다가 1주일도 안 돼 국회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유감 표명을 하는 등 이번 사태에 대해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shjy****'는 "문제가 발생하면 진상을 밝히기보다는 국민을 안심시킨다는 명분으로 숨기고 왜곡하는 정부 관리의 안이한 업무 태도가 문제"라며 "이런 자세를 개선하지 않는 한 근본적인 해결은 기대 난망이다"고 질타했다.

'troi****'는 "관련 공무원 강력히 처벌해라. 농식품부와 식약처 모두"라고 요구했다.

다음 사용자 '썬샤인'은 "식약처는 먹거리 안전에서 멀어져 있는 듯. 역량이 안되는 듯하다"고 쓴소리했다.

'Granada'는 "식약처 관리 감독이 허술하니 자꾸 이런 먹거리 불안 사태가 나는 거 아닙니까"라며 "지금껏 관리·감독 제대로 안 한 공무원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고 꾸짖었다.

살충제 계란 사태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농식품부와 식약처가 보여준 엇박자를 질타하는 의견도 많았다.

현재 계란 안전 관리를 생산단계에서는 농식품부가, 유통단계는 식약처가 각각 책임지고 있어 같은 사안에 대해 부처별로 발표가 나오고 있다.

'kosa****'는 "계란 껍데기는 농식품부, 흰자는 식약처, 노른자는 과기정통부로 각각 나누는 것이 어떨지"라고 비꼬았다.

'miff****'는 "서로 떠넘기기 급급하다. 지겹다. 어느 한 사람도 책임지겠단 말이 없고. 그렇게 자신 없는 마인드로 무엇을 하겠다는 건지"라고 한탄했다.

'ddov****'는 "언제까지 책임회피식으로 일을 하려나. 자기들이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세요"라고 바랐다.

'huns****'는 "현실과 맞지 않는 체제와 제도 개선되었으면 좋겠습니다"고 적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