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부동산중개업소 2만3천여개…강남구 2천324개 1위

송파 1천740개·서초 1천481개 등 뒤이어…매매임대·개발호재 풍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서울에서 부동산 중개업소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로 나타났다.

17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시내에서 등록해 영업 중인 공인중개사무소 수는 8월 현재 총 2만3천873곳으로 집계됐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에 2천324개 중개업소가 등록해 서울시내 25개 자치구 가운데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상가정보연구소는 "강남구는 대표적 부동산 불패 지역으로 주택 매매·임대 수요가 꾸준할뿐 아니라 상업·업무시설도 잘 발달돼 있다"며 "거래가격 자체가 높다 보니 중개수수료 역시 높게 책정돼 중개업소를 운영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기준 강남구 아파트의 3.3㎡당 기준시가는 2천288만원이었다.

서울 부동산중개업소 2만3천여개…강남구 2천324개 1위 - 1

송파구의 중개업소 수는 1천740개로 강남구에 이어 두 번째로 중개업소가 많은 자치구로 조사됐다.

송파구는 서울에서 개발 호재가 가장 풍부한 지역으로 꼽힌다.

서울 강남권의 마지막 택지지구라 불리는 위례신도시 개발을 비롯해 문정·장지지구, 잠실주공 재건축, 송파헬리오시티(가락시영 재건축) 착공 등 대규모 개발이 진행되고 있어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3위는 서초구로 총 1천481개의 중개업소가 있다.

서초구는 반포자이, 반포래미안퍼스티지, 반포리체, 반포힐스테이트 등 반포동 일대 재건축 단지들이 '신흥 부촌'으로 부각되면서 매매·임대 수요가 활발한 지역이다.

작년 말 기준 서초구 내 아파트 3.3㎡당 기준시가는 2천26만원으로 강남구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강서구는 중개업소 수 1천309개로 4위를 기록했다.

상가정보연구소는 "강서구는 서울 강남권 못지않게 최근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매서운 지역"이라며 "특히 마곡지구 내 주택과 상가 등에 투자수요가 많아 중개업계의 이슈 지역으로 떠올랐다"고 말했다.

경기 침체에 따른 경영악화로 문을 닫는 폐업 중개사 수는 매년 300곳 이상으로 추정된다.

최근 몇년 새 부동산 전문 앱이 점차 거래시장을 장악해가면서 업계의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새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 시장 안정화 정책이 쏟아지면서 중개업계의 위기감이 어느 때보다 심각하다"며 "시장에서 도태되지 않으려면 업무영역 다양화와 전문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