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범계 "국정농단 다 규명 안돼…개혁법안 반드시 통과돼야"

적폐청산위 과제로 '세월호 7시간'·'국정원 여론조작'·'방송사태' 언급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17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의 전말이 다 규명된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 인터뷰에서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여론조작 사건을 비롯한 13개 이슈에 대해 조사하고 검찰 수사가 강조되고 있지만, 국정농단에 대한 전체적인 조사가 완료됐다고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앞으로 추가 규명해야 할 의혹을 일일이 열거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에서 발견된 문건들이 생산된 청와대 구조, 그 구조 안에 세월호 7시간이 있는 것"이라며 "정윤회 문건 수사, 우병우에 대한 추가 수사, 이런 부분들이 밝혀지면 세월호 7시간도 규명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간인을 동원한 국정원 심리전단의 대규모 여론조작 활동과 관련,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에 대한 별도 수사가 있고, 그 부분이 추가돼서 기존 사건에 병합돼야 하는 것을 예상해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연루가 과연 없다고 할 수 있겠느냐는 추론이 가능하다고 보는 것이 저희 입장이고, 여러 사람의 (그런) 주장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아울러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의 '논두렁 시계' 보도가 국정원과 관련된 것이었다고 말한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에 대해 "언론에 보도되고 희화화됐던 국면도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주요 조사 대상"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한 "방송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방송사태도 다룰 예정"이라면서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의 해임이나 교체도 당연히 들여다볼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적폐를 완전히 청산하는 날까지 활동하겠다"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권력기관의 정상화를 위한 개혁법안들이 통과돼야 하는데 야당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9: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