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간경화 어떻게 간암으로 악화하나…신호경로 밝혀

연세대 연구팀 "간암 예방·치료 등 임상 적용 기대"


연세대 연구팀 "간암 예방·치료 등 임상 적용 기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간 경화 환자가 간암에 이르게 되는 기전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한국연구재단은 연세대 노원상·한광협 교수 연구팀이 간 경화가 진행된 간에 활성화돼 있는 '티지에프-베타'(TGF-β) 신호가 간암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17일 밝혔다.

티지에프 베타 신호와 스네일 단백질의 역할 모식도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티지에프 베타 신호와 스네일 단백질의 역할 모식도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간 경화는 만성적인 염증 때문에 정상적인 간 조직이 섬유화 조직으로 바뀌는 병으로, 대표적인 간암 위험군으로 알려져 있다. 간 경화 환자에게서 5년 이내 간암 발생률은 10∼30% 수준으로 매우 높다.

현재까지 간 경화 상태에서 어떻게 간암으로 악화하는지 그 기전은 밝혀지지 않았다.

간 경화를 일으키는 인자로 알려진 티지에프-베타 신호는 주로 암 발생 후기에 활성화돼 암세포의 전이를 돕는다. 암 발생 초기에는 암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기존에 알려진 것과 달리 티지에프-베타 신호가 암 발생 초기부터 간암 생성을 촉진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티지에프-베타 신호는 종양 초기부터 활성화돼 '스네일'이라는 단백질을 발현시키고, 스네일 단백질은 간세포의 종양 세포화를 유도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왼쪽부터 노원상·한광협 교수
왼쪽부터 노원상·한광협 교수

연구팀이 유전자 조작 기법을 통해 간암을 유발한 생쥐 모델을 제작, 티지에프-베타 신호경로를 차단하거나 스네일 발현을 억제한 결과 간암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 것이 확인됐다.

특히 인간 간암세포의 조직을 배양하는 실험을 통해 생쥐 실험에서 발견된 티지에프-베타와 스네일 유전자의 종양 유발 효과가 인간의 간암에도 적용된다는 것을 밝혀냈다.

노원상 교수는 "앞으로 티지에프-베타 신호나 스네일 유전자를 표적해 간암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등 임상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개인연구)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소화기학'(Gastroenterology) 지난달 20일 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