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원 10명 중 3명꼴, 기업성과 악화에도 보수 늘어"

경제개혁硏, 280개사 사내이사 385명 보수 분석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임원 10명 중 3명은 회사 성과가 악화됐는데도 더 많은 보수를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개혁연구소는 2015∼2016년 개별 보수를 공시한 280개사 사내이사 385명의 보수와 이들 기업의 성과를 분석한 결과, 43.12%가 임원의 보수와 회사 성과가 반대방향으로 움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 중 회사 성과가 나빠졌음에도 보수가 증가한 경우는 30.65%였고, 반대로 성과가 개선됐음에도 보수가 감소한 사례는 12.47%였다.

이 연구소는 기업성과 지표로 주가와 총자산이익률, 총자산영업이익률, 총자산 대비 영업 현금흐름 비율을 활용했다. 보수는 보수 총액에서 퇴직금과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을 제외한 급여와 상여, 인센티브 등의 잔여 보수를 이용했다.

성과 지표별로 보면 해당 기간 주가가 가장 많이 하락한 기업의 임원 30명 가운데 보수가 늘어난 임원은 17명이었다.

또 총자산 수익률·총자산영업이익률·총자산 대비 영업 현금흐름이 많이 감소한 회사의 임원 30명 중 보수가 증가한 임원은 각각 17명, 16명, 18명으로 집계됐다.

이창민·이총희 경제개혁연구소 연구원은 "성과가 나빠진 회사들이 편법적인 급여 항목을 통해 임원 보수를 증액하는 것을 막기 위해 성과 보수뿐 아니라 급여의 산정 기준과 방법에 대한 공시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원 보수를 성과와 연동하면 임원들이 단기적인 성과에 집착할 수 있다는 우려에 최근 장기 성과급 제도를 도입하는 회사가 늘고 있다"며 "임원 보수를 환수할 수 있는 제도 도입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원 10명 중 3명꼴, 기업성과 악화에도 보수 늘어" - 1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