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또 한반도위기 '부채질'…"韓피난소에 일본인 수용가능 확인"

4월위기설 부각으로 지지율 반등한 아베, 이번에도 내부결집 노린듯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와 언론매체가 북한 발(發) 위기를 또다시 필요이상으로 부각하고 있다.

이번에는 요미우리 신문이 17일 일본 정부를 인용해 북한이 공격하면 한국 체류 일본인 전원을 현지 피난소에 수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이날자 1면에 '한국 피난소에 일본인 수용 가능' 제하의 기사로 이런 내용을 소개했다.

일본 정부 담당 직원이 지난 5월 이후 복수에 걸쳐 서울을 방문해 "한국 정부 측으로부터 피난소 지정시설이 전국에 약 1만8천개소 있고 한국 인구와 체류 외국인 수를 더한 5천200만명을 넘는 인원을 수용할 수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썼다.

현재 한국에 있는 일본인은 장기체류 3만8천명, 관광 목적 등 단기 체류 1만9천명 등으로 추산된다고 적었다.

신문은 일본 정부 직원이 한국이 피난소로 지정한 지하철역과 고층건물 지하 주차장 등을 방문했다고도 소개했다.

일본 정부와 언론매체의 이런 태도는, 안전에 만전을 기하려는 목적이라고 하지만 한반도에서의 전쟁 가능성을 지나치게 도드라지게 하는 것으로 일본 내부 결집을 위한 정략적인 태도라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4월에도 일본 언론매체들이 자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하는 방법으로 한반도 유사시 한국 체류 일본인의 대피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했다고 잇따라 보도해 한반도 위기론을 부채질한다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사학스캔들 등 각종 비리 의혹으로 궁지에 몰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한반도 위기론 부각을 동력 삼아 지지율을 크게 반등시켰다.

공교롭게 이번에도 상황이 유사하다.

아베 총리는 비리 의혹 등으로 인해 지지율이 20%대까지 하락하며 정권 붕괴위기에 몰리자 지난 3일 개각을 통해 분위기 반전에 나섰으며, 그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와 언론매체의 한반도 위기 부채질이 다시 되풀이되고 있다.

그러나 북한과 미국의 거친 '말폭탄 전(戰)' 탓에 크게 고조됐던 한반도 위기설은 16일 기점으로 진정되고 있다.

8월 15일 즈음에 괌 주변 포격을 위협하던 북한이 일단 한 발 뒤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인 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현지시간으로 16일 "매우 현명하고 상당히 합리적인 결정을 했다"고 평가해 한반도 위기설은 수면 아래로 가라 앉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기사를 통해 일본 정부가 위험 수준별로 마련한 대피계획이라며 불필요한 방문 억제, 방문 중지 권고, 체류 일본인 대피 권고, 피난소로 피난 및 수송 등으로 이뤄진 4단계 방안을 대대적으로 소개했다.

신문은 "북한이 한국에 대규모 공격을 행할 경우 한국 내 공항은 폐쇄돼 민간기를 이용한 일본인 이동은 곤란해질 가능성이 크다"고도 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는 주한 미군에 부산의 항구까지 일본인의 육상수송을 요청, 이후 자위대 선박으로 후쿠오카(福岡)현 항구까지 수송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럴 경우 한국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동의가 필요하지만, 한국 내에선 자위대에 대한 반감이 강해 조율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일본 정부는 한국 측에 유사시 대피계획에 관한 협력과 지원을 계속 요구할 방침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고개숙인 아베…"사학스캔들, 사죄한다"
고개숙인 아베…"사학스캔들, 사죄한다"(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일 총리관저에서 열린 개각 기자회견에서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사학스캔들과 관련해 "국민들의 커다란 불신을 초래하는 결과가 됐다. 다시 깊게 반성과 사죄한다"며 한동안 눈을 감은 채 고개를 숙이는 모습을 보였다. 2017.8.3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