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 정부 국정과제 연계 135개 지역사업 발굴

일자리, 4차 산업혁명 초점…계속 88건·신규 47건 실행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는 새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와 연계한 135개 지역사업을 발굴하고 실행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17일 김기현 시장 주재로 국정과제 및 대선공약과 연계한 지역 실행사업 발굴 회의를 개최했다.

울산만에서 바라본 울산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만에서 바라본 울산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회의에서 국정과제와 연계한 129개 사업과 대선 울산공약인 8개 분야 11개 사업(5개 사업은 중복), 8개의 제도개선 과제를 각각 발굴했다.

발굴한 사업은 계속사업이 88건으로 2조9천305억원, 신규사업이 47건에 3조8천587억원이 드는 것으로 추산됐다.

시는 계속사업에 대해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신규사업은 중앙부처에 사업이 반영되도록 지역 정치권과 공조해 설득하고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주요 신규사업으로는 K-ICT 화학 스마트 플랜트 생태계 구축사업(1천850억원), 융합 콘텐츠 생태계 육성(210억원), 동해안 용가자미 자원보존대책 연구(10억원), 치매예방 관리사업(267억원) 등이다.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3D프린팅 추가 업종 창업기업의 매출액 기준 완화, 도심지 수소충전소 건설규제 완화 등은 제도개선 과제로 분류했다.

김 시장은 "일자리 창출, 서민생활 안정, 4차 산업혁명 등 시민이 피부로 느낄 사업을 발굴하는 데 더욱 주력하고 사업의 타당성과 당위성 등 논리 개발을 통해 사업이 제대로 반영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시장은 새 정부와 정책적 교감을 이어가기 위해 지난 5월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면담, 6월에는 국정기획위 및 청와대 전국시도지사 간담회 참석,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면담, 7월에는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과의 만남 등을 통해 지역현안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