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분개한 호날두 "5경기 출전 금지? 이런 게 박해다"

호날두가 17일(한국시간) SNS를 통해 5경기 출전 금지 징계에 관해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다. [호날두 인스타그램 캡처]
호날두가 17일(한국시간) SNS를 통해 5경기 출전 금지 징계에 관해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다. [호날두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호날두는 17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 계정에 레드카드를 받는 본인의 사진을 올린 뒤 "5경기 출전 금지라니! 이런 상황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다"며 "터무니없고 지나친 판정이다. 이런 것을 놓고 박해라고 하는 것"이라고 분개했다.

그는 "나를 지지해준 동료들과 팬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14일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의 수페르코파 데 에스타냐 1차전 원정경기에서 후반 37분 할리우드 액션을 했다는 이유로 경고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호날두는 황당하다는 듯 심판의 등을 손바닥으로 밀었다.

이에 스페인 축구협회는 '심판에게 물리적인 행동을 할 경우 4경기에서 12경기까지 출장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다'며 호날두에게 총 5경기 출장정지 처분을 내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협회의 판단에 항소했지만, 협회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