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태용호 1기' 캡틴 후보는?…기성용보다 구자철에 무게

송고시간2017-08-17 07:50

고참급 이동국·이근호보다 꾸준히 출전 가능한 선수 낙점

신태용 감독, 28일 해외파까지 전원 소집된 후 결정 예정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구자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구자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지난 14일 닻을 올린 '신태용호 1기' 26명 가운데 누가 주장 완장을 차고 '그라운드의 지휘자'로 나서게 될까?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전(31일)과 우즈베키스탄전(9월 5일)에 출전할 축구대표팀 소집 명단이 발표되면서 대표팀 '캡틴' 후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014년 9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체제 때는 간판 미드필더 기성용(28·스완지시티)이 주로 주장 완장을 찼다.

그러나 상황이 조금 변했다.

기성용이 지난 6월 14일 카타르와의 월드컵 최종예선이 끝난 후 고질적인 통증 원인이었던 무릎 염증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으면서 이란전과 우즈베크전에 정상적으로 출전할지 여부가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

슈틸리케호 주장을 활약했던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슈틸리케호 주장을 활약했던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에 가깝게 그라운드를 누빌 가능성이 작아진 것이다.

주장이 대표팀의 '얼굴'이라는 면도 있지만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그라운드 안에서 사실상 지휘자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꾸준한 출전 시간이 확보되는 선수가 주로 낙점을 받아왔다.

선발 출전이 보장되는 선수가 '신태용호 1기' 캡틴 중책을 맡을 가능성이 커진 이유다.

기성용이 맡기 어렵다면 대체할 1순위 후보는 구자철(28·아우크스부르크)이다.

구자철은 2009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시작으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2 런던 올림픽, 2014 브라질 월드컵까지 홍명보 전 대표팀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모든 국제 대회에서 주장을 맡았다.

슈틸리케 전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을 때도 초기에는 구자철이 대표팀 캡틴으로 활약했다.

특히 최근 소속팀에서 완벽한 경기력을 회복한 구자철은 기성용을 대신해 대표팀의 '중원사령관' 역할을 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신태용호 1기' 주장 후보로 힘을 얻고 있다.

슈틸리케 전 감독 체제에서는 구자철이 경기력 저하로 대표팀에서 출전 시간이 줄어든 2015년 1월 아시안컵부터 기성용이 주장 완장을 물려받았다.

또 이번 대표팀에 뽑히지 않은 베테랑 수비수 곽태휘(36·FC서울)와 미드필더 이청용(29·크리스털 팰리스)도 주장을 일시적으로 맡은 적이 있다. 이번 대표팀 선수 중에서는 수비수 김영권(27·광저우)이 2015년 동아시안컵 때만 캡틴으로 나선 적도 있다.

불혹을 앞둔 나이에 대표팀에 발탁된 공격수 이동국(38·전북)과 고참급인 이근호(33·강원)는 다른 선수들과 나이 차 등을 고려해 주장 완장을 후배들에게 양보할 가능성이 크다.

대표팀 관계자는 "대표팀 주장은 선수들이 추천하거나 감독이 지정하기도 하는데, 이번에는 신태용 감독님이 선수들의 의견을 반영해 낙점할 것 같다"면서 "해외파 선수들까지 모두 집결하는 28일 이후 캡틴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