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미 정치 불확실성 속 소폭 상승…다우 0.12% 강세 마감

뉴욕증시,연방은행 발표 앞두고 소폭 상승
뉴욕증시,연방은행 발표 앞두고 소폭 상승(뉴욕 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발표를 앞두고 상승 출발했으나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들의 물가 상승률 부진에 대한 우려 등으로 상승폭은 제한됐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88포인트(0.12%) 상승한 22,024.87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이날 NYSE 입회장의 전광판에 각종 지수의 종가가 표시된 모습. bulls@yna.co.kr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통령 직속 자문위원회를 해체하며 정치적 불확실성이 부각된 가운데 소폭 올랐다.

1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88포인트(0.12%) 상승한 22,024.8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50포인트(0.14%) 오른 2,468.1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10포인트(0.19%) 높은 6,345.1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발표를 앞두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에 대체로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다만, 정치적 불확실성 부각과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들의 물가 상승률 부진에 대한 우려 등으로 상승폭은 제한됐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1.1%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연내 기준금리 인상 기대가 낮아지며 금융도 0.2%가량 내렸다. 이외에 소비와 헬스케어, 산업, 소재, 부동산, 기술, 통신 등은 상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제조업자문위원단(AMC)과 전략정책포럼(SPF)의 기업경영인들에게 압력을 가하느니, 둘 다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버지니아주 샬러츠빌 유혈사태를 촉발한 백인우월주의자들을 사실상 두둔한 발언 탓에 자문단에 속한 CEO들의 탈퇴 선언이 잇따른 가운데 나온 것이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가 앞으로 정책 단행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우려했다.

연준 위원들이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두고 엇갈린 의견을 피력해 연내 기준금리 인상 기대는 낮아졌다.

연준이 이날 공개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최근 몇 달 동안 물가 상승률이 약한 모습을 보인 배경을 분석하는 데 주목하며 금리 인상 시기에 대해서는 의견 일치를 보이지 못했다.

기준금리와 관련해 몇몇 위원들은 물가 상승률 부진을 이유로 인상을 보류하자는 태도를 보였다.

반면, 또 다른 위원들은 고용시장 개선과 높은 주가 수준을 고려하면 물가 상승률이 연준의 2% 목표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며 물가가 2%를 넘어서면 관리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위원들은 다만, 수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4조5천억 달러 규모의 자산 축소를 조만간 시작할 것이라는 데는 동의했다.

연준의 다음 FOMC 회의는 9월 19~20일 개최된다.

미국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의 라파엘 보스틱 총재는 물가가 낮은 것을 우려했다.

보스틱 총재는 미 경제방송 CNBC에 출연해 물가가 걱정된다며 연준은 왜 물가가 이렇게 낮은지 설명할 단일 모델이 없다고 지적했다.

보스틱 총재는 데니스 록하트 후임으로 애틀랜타 연은 총재로 임명됐다.

미 샌프란시스코 연은의 존 윌리엄스 총재는 단기 금리가 현재 정상 수준의 절반 정도밖에 안 된다며 앞으로 몇 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오를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CNN에 출연해 "정상적인 단기 금리 수준은 약 2.5%로, 현 금리는 여전히 그 절반 조금 아래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 7월 미국의 주택착공실적은 예상 밖으로 감소하는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미 상무부는 7월 주택착공실적이 전월 대비 4.8% 줄어든 115만5천 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0.4% 증가한 122만 채였다.

주택착공 실적은 석 달째 감소세를 멈추고 6월에 큰 폭으로 늘어난 바 있다.

아마존의 주가는 탈세 혐의 등으로 0.5% 내렸다.

CNBC는 아마존이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정부로부터 탈세 혐의로 제소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아마존이 납세 의무가 있는 다른 소매업체들에 심각한 피해를 줬다고 비판했다.

대형 할인매장인 타깃의 주가는 분기 실적 호조에 4%가량 상승했다.

타깃은 올해 2분기 순이익이 6억7천200만 달러(주당 1.22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별항목을 제외한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1.23달러를 나타냈다. 이는 팩트셋 예상치 1.19달러를 웃돈 것이다.

매출은 164억3천만 달러로 팩트셋 조사치 162억7천만 달러를 웃돌았다. 회사는 올해 조정 EPS 전망치도 기존 3.80~4.20달러에서 4.34~4.54달러로 올려잡았다.

의류업체인 어반아웃피터스의 주가는 실적 호조에 17% 넘게 급등했다.

회사는 분기 순익과 매출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으며 이후 애널리스트들도 어반아웃피터스에 대한 목표 주가를 상향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S&P500 지수와 나스닥지수가 50일 이동 평균선 부근에서 움직이고 있다며 두 지수가 이 선을 강하게 상향 돌파한다면 이는 전반적인 증시에 긍정적인 신호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40.4% 반영했다. 이날 오전에는 47%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33% 내린 11.76을 기록했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