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백악관 임시공보국장에 트럼프 최측근 28세女 힉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권력투쟁' 끝에 공석이 된 백악관 공보국장에 임시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꼽히는 28세 여성 호프 힉스가 발탁됐다.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힉스가 새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을 비롯한 공보팀과 함께 임시 공보국장으로서 일할 것"이라며 "적절한 시점에 정식 공보국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백악관 공보라인을 이끌게 된 힉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과 가까운 '이너서클' 인사다.

뉴욕의 컨설팅회사에서 근무하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와 함께 일한 인연으로 트럼프그룹에 발탁된 데 이어 지난해 대선 기간 트럼프캠프의 언론담당 보좌관으로 역할을 했다.

호프 힉스 트럼프 백악관 임시 공보국장
호프 힉스 트럼프 백악관 임시 공보국장

(뉴욕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백악관의 전략공보국장으로 내정된 호프 힉스가 2일(현지시간) 트럼프 타워 로비로 입장하며 취재진에 손을 흔들고 있다. 힉스는 트럼프의 장녀 이방카의 최측근이다. shin@yna.co.kr

지난해 1월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과 동시에 공보국 전략담당으로 백악관에 입성했다.

그녀는 지난달 강경파인 앤서니 스카라무치가 백악관 공보국장에 전격 발탁되고, 숀 스파이서 백악관 당시 대변인이 이에 반발해 그만두는 등 공보라인이 대폭 개편되는 과정에서 살아남아 언론에 의해 '언터처블'(untouchable·무적)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백악관 내 핵심 직책인 공보국장은 스카라무치가 '백악관 내전', 즉 라인스 프리버스 당시 비서실장과의 권력투쟁에서 승리해놓고도 여론 악화로 자신도 열흘만인 지난달 31일 옷을 벗게 된 이래 공석이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