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연준, 다음달 '자산축소 발표' 시사…금리 추가인상 시기 이견(종합)

7월 FOMC 의사록 공개…저물가 우려 vs 고용·주가 호조
재닛 옐런 美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재닛 옐런 美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보유자산 축소 계획을 다음 달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연준이 16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회의에서 자산 축소 시기에 대해 논의했다.

자산축소 계획 발표 시점과 관련해 대다수 위원은 '차기' 회의 때까지 기다리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7월에 발표하자는 의견은 소수에 그쳤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9~20일 열리는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의 보유자산 축소와 관련한 발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지난달 25~26일 개최한 FOMC 회의에서 금리 동결을 결정했으며, 4조5천억 달러 규모의 보유자산을 비교적 가까운 시일 내에 축소를 시작하기로 했다.

연준은 2014년 이후 자산 규모를 늘리지 않고 보유자산을 재투자하는 방식으로 4조5천억 달러 규모를 유지해왔다.

연준은 향후 몇 년에 걸쳐 보유 채권 중 만기가 돼 돌아오는 원금의 재투자를 축소하는 방식으로 자산을 축소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7월 회의에서 일부 위원은 올해 들어 상승 흐름이던 물가가 상반기 말 갑작스럽게 주춤한 것에 우려를 나타내며, 추가 금리 인상 보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들은 "금리를 인상하기 전에 인내심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위원들은 고용시장 개선과 높은 주가 등을 고려할 때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치인 2%를 넘어설 것이라며 금리 인상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준은 올해 안에 한 차례 더 금리를 인상할 계획이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