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인종갈등 불씨 확산…트럼프, 경제자문단 2곳 전격 해체(종합)

'백인우월' 두둔에 우군들 등 돌려…트럼프는 "차라리 해체" 선수치기
공화당·군부서도 비판 직면…고위관리 사퇴 관측도

(뉴욕·서울=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김연숙 기자 = 미국의 뿌리 깊은 인종주의 갈등에 기름을 부은 듯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 파장이 확산하고 있다.

정계는 물론 트럼프 대통령의 우군이었던 기업인들 사이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발언에 반발하는 경제 자문단을 아예 해체한다고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오후 트위터를 통해 "제조업자문위원단(AMC)과 전략정책포럼(SPF)의 기업경영인들에게 압력을 가하느니, 둘 다 활동을 중단하겠다. 모두 고마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항의하는 기업 CEO들의 경제 자문단 사퇴 행렬이 이어지자 아예 자문단을 해체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발생한 백인 우월주의 시위의 유혈사태 책임을 두고 '대안우파' '대안좌파' 양쪽 모두 책임이 있다고 발언, 사실상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편을 들었다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전해지면서 AMC에서 탈퇴한 위원만 7명에 달한다.

14일 다국적 제약회사 머크의 케네스 프레이저 회장을 시작으로 스포츠 브랜드 언더아머의 케빈 플랭크 CEO, 반도체 제조업체 인텔의 브라이언 크러재니치 CEO, , 전미제조업연맹(AAM)의 스콧 폴 회장, 미국노동총연맹산업별조합회의(AFL-CIO)의 리처드 트럼카 회장이 연쇄적으로 제조업 자문단에서 탈퇴했다.

16일에는 식품회사 캠벨 수프의 데니스 모리슨 CEO, 대형 소비재 생산업체 3M의 잉거 툴린 CEO가 '탈퇴 대열'에 동참했다.

모리슨 CEO는 "인종주의와 살인은 명백히 비난받을 만한 일"이라며 "샬러츠빌에서 일어난 다른 어떤 일도 도덕적으로 이와 같지 않다"고 비판했다.

SPF 위원이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우군' 역할을 해왔던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회장도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이번 샬러츠빌 사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에 전혀 동의할 수 없다"며 "인종주의, 불관용, 폭력은 언제나 옳지 않다"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6월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파리 기후변화협약' 탈퇴를 선언하자,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CEO와 월트디즈니의 밥 아이거 CEO 등이 SPF를 떠난 바 있다.

AP통신 등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자문단 해체를 '깜짝' 발표하기 전, 이미 자문단 자체적으로 해체 논의가 진행됐다고 전했다.

AP에 따르면 SPF 의장이자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회사인 블랙스톤의 스티븐 슈워츠먼 회장은 약 12명의 위원에게 16일 오전 긴급 전화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위원 중에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로런스 핑크, IBM의 지니 로메티, 보스턴컨설팅그룹의 리치 레서 등 유명 CEO들이 포함돼 있다.

애초 긴급회의를 소집한 의도는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주의' 발언에 우려를 표명하기 위한 것이었지만, 45분간 진행된 실제 회의에서 압도적인 다수가 SPF 해체를 지지했다.

슈워츠먼 회장은 이 결정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로 알렸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의 결정에 동의했다.

SPF는 이후 낸 성명에서 "편협과 인종차별주의, 폭력은 미국의 핵심 가치에 대한 모욕으로 이 나라에서 절대 자리할 곳이 없다"고 밝혔다.

또다른 자문단인 AMC를 이끄는 다우케미칼의 앤드루 리버리스 CEO도 이날 백악관에 "현재와 같은 환경에서는 더는 생산적인 결정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 두 곳의 공식 해체 발표가 있기 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차라리 해체하겠다"며 해체 결정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기업인들이 자발적으로 떠나기로 한 것이지만, 이들에게 버림받는 구도를 우려한 트럼프 대통령이 자문단을 해체키로 한 것처럼 연출한 것으로 추정된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정책, 파리기후협정 탈퇴 등 그동안 논란이 많았던 정책 결정 과정에서도 트럼프 편에 섰던 이들마저 결국 등을 돌렸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고립무원'의 상태에 놓였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CEO자문단 줄사퇴'에 트럼프 "차라리 해체"
'CEO자문단 줄사퇴'에 트럼프 "차라리 해체"(워싱턴DC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오후 트위터를 통해 "제조업자문위원단(AMC)과 전략정책포럼(SPF)의 기업경영인들에게 압력을 가하느니, 둘 다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버지니아주 샬러츠빌 유혈사태를 촉발한 백인우월주의자들을 사실상 두둔한 발언 탓에 자문단에 속한 최고경영자(CEO)들의 탈퇴 선언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만류할 바에는 차라리 해산하는 게 낫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사진은 지난 2월3일 백악관의 SPF 모임에서 트럼프(왼쪽)가 얘기하는 모습으로, 그 옆으로 제너럴 모터스(GM)의 매리 바라 CEO 등이 함께한 모습. bulls@yna.co.kr

기업인들뿐만 아니라 공화당, 군 장성들도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고 있다.

공화당 안에서도 강경파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 "미국인을 치유하는 게 아니라 분열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2012년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주지사는 트위터에서 "아니, 같지 않다. 한쪽은 인종주의자에 편협한 나치이고, 다른 쪽은 인종주의와 편협성에 반대한 이들"이라며 "도덕적으로 다른 세계"라고 꼬집었다.

샬러츠빌 사태에 대해 "한 이야기(폭력사태)를 놓고 두 편이 있다"며 양비론을 제기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조지 H.W 부시와 조지 W.부시 전 미국 대통령 부자도 성명을 내고 "미국은 언제나 인종 편견과 반(反) 유대주의, 모든 형태의 증오를 거부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크 밀리 미 육군참모총장은 트위터에서 "미 육군은 병영 내 인종주의, 극단주의, 증오를 수용하지 않는다"며 "1775년부터 우리가 수호해 온 가치에 반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골드페인 공군참모총장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한 해군참모총장, 해병대 사령관의 트윗을 지칭해 "우리는 항상 함께일 때 더 강하다고 한 동료 지휘부를 발언을 지지한다"고 썼다.

시장에서는 이번 사태가 경기와 경제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시하고 있다.

정부 고위 당국자의 사퇴도 점쳐진다. 트럼프 정부의 전 고위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으로 일부 백악관 관리들이 그만둘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개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스티브 므누신 재무부 장관 등이 트럼프 대통령의 언행으로 자신의 명성이 더럽혀질 것을 우려해 스스로 사임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인종주의 상징' 남부연합 동상, 미국 곳곳서 철거
'인종주의 상징' 남부연합 동상, 미국 곳곳서 철거(더햄<노스캐롤라이나주> AP=연합뉴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 유혈사태 원인을 제공한 백인우월주의 상징 조형물인 남부연합(Confederate) 동상 등 기념물을 철거하려는 움직임이 미국 곳곳에서 활발하다.
사진은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더햄의 한 창고에 1백년 가까이된 남부연합 동상이 짐운반대 위에 훼손된 채 놓여 있는 모습으로, 최근 주 정부청사 앞에 세워져 있던 것을 시위자들이 넘어뜨렸다.
bulls@yna.co.kr

사태의 원인을 제공했던 '남부연합' 기념물의 철거는 한창 진행 중이다.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시는 이날 새벽 남부연합 조형물 4개를 모두 철거했다.

노스캐롤라이나, 메릴랜드 주지사는 남부연합 기념물 철거 방침을 밝혔고, 텍사스 주 댈러스·샌 앤토니오, 켄터키 주 렉싱턴, 테네시 주 멤피스, 플로리다 주 잭슨빌 등에서도 이와 유사한 계획을 밝혔다.

[그래픽] 미국 인종갈등 발언 트럼프, 경제자문단 2곳 전격 해체
[그래픽] 미국 인종갈등 발언 트럼프, 경제자문단 2곳 전격 해체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