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쿠르드계 독립투표에 잇단 경고음…내전까지 거론

송고시간2017-08-17 01:26

부총리 이어 외교장관 우려 표명…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 투표 강행 의지

"터키·이란 합참의장, 쿠르드자치정부 국민투표에 우려"
"터키·이란 합참의장, 쿠르드자치정부 국민투표에 우려"

[EPA=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가 연일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의 독립 '국민투표'에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16일(현지시간) 국영 TRT하베르TV와 인터뷰에서 "숱한 어려움을 겪은 그 나라(이라크)에서 (쿠르드자치정부) 독립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는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이어 "그런 일은 없어야 하겠지만, 내전을 초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터키정부 대변인 역할을 하는 베키르 보즈다으 부총리도 앞서 15일 쿠르드자치정부의 국민투표가 이라크 헌법에 어긋나며 지역 안정을 훼손한다고 비판했다.

또 같은 날 앙카라에서 열린 훌루시 아카르 터키군 총사령관(대장)과 이란군 합참의장인 모하마드 호세인 바게리 소장의 회담에서도 쿠르드자치정부 국민투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의 국민투표와 그 결과가 양국의 영토 안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데 공감했다고 터키언론이 전했다.

IS 격퇴전에 동참한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 군사조직 페슈메르가
IS 격퇴전에 동참한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 군사조직 페슈메르가

[EPA=연합뉴스]

터키는 자국의 쿠르드 분리주의를 자극할 수 있는 국외 쿠르드계의 독립 시도와 세력 확대를 극도로 경계한다.

앞서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KRG)는 다음달 25일 독립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를 시행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라크와 이란 등 주변 국가의 반대의견에도 최근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는 투표 강행 의지를 재확인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