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하진 전북도지사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스마트 잼버리로"

2023세계잼버리대회 새만금 유치 홍보하는 반기문 전 총장
2023세계잼버리대회 새만금 유치 홍보하는 반기문 전 총장(전주=연합뉴스) 전북도 새만금이 폴란드 그단스크를 누르고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개최지로 확정됐다.
전북도는 17일 "세계스카우트연맹이 16일 오후(현지시각) 아제르바이잔 바쿠 콘그레스센터에서 총회에서 투표를 통해 '대한민국 전북도 새만금'을 2023년 제25회 세계잼버리대회 개최지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왼쪽 세번째)과 송하진 전북도지사(왼쪽) 등이 총회 직전 새만금 유치를 홍보하고 있다. 2017.8.17 [전북도 제공=연합뉴스]
ichong@yna.co.kr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2023세계잼버리대회 새만금 유치에 성공한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17일 "기쁘고 감격스럽다.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면서 "함께 해주신 도민 등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2023 세계잼버리대회' 새만금 개최 확정(PG)
'2023 세계잼버리대회' 새만금 개최 확정(PG)[제작 이태호]

송하진 도지사는 이날 언론과 인터뷰에서 "새만금 잼버리 대회에 한국의 최첨단 정보통신(IT) 기술을 접목,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스마트 잼버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림1]

"우리가 해냈어"…2023세계잼버리 새만금 개최 확정에 환호
"우리가 해냈어"…2023세계잼버리 새만금 개최 확정에 환호(전주=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1차 세계스카우트총회에서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개최국 투표결과 전북 새만금이 경쟁국인 폴란드 그단스크를 607대 365로 제치고 유치가 확정되자 이주영 유치위원회 위원장(왼쪽), 송하진 전북도지사 등을 비롯한 유치단원들이 환호하고 있다 . 2017.8.17 [전북도 제공=연합뉴스]
ichong@yna.co.kr

유치 성공 예상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불리했지만, 막판에는 백중세, 투표 직전에는 6대4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자신은 있었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는 각오로 막판까지 현장 곳곳을 돌며 유치 지지를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약세였던 판세를 뒤집을 수 있었던 것은 부동층 공략이었는데, 지난해부터 아시아·태평양 회원국을 비롯해 아랍, 아프리카, 남미 국가의 표심을 차근차근 모아나간 것이 주효했다고 부연했다.

이 기간 한국스카우트연맹 등도 유치원정대를 구성해 전체 회원국의 86%인 145개국을 방문해 직접 설득에 나섰고 전북도는 각국 스카우트 주요 인사 80여명을 초청해 새만금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대회 유치 의의에 대해서는 "2022년이면 대한민국 스카우트 연맹이 출범한 지 꼭 100주년이 된다"고 소개한 뒤 "가난하고 힘없던 동양의 작은 나라의 청년 몇 명에서 시작됐던 스카우트 역사가 한 세기 만에 중심국으로 환골탈태한 만큼 2023 대회를 기점으로 한국스카우트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5만 명의 청소년이 방문하는 새만금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르려면 국제공항·항만·도로 등 기반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이렇게 기쁠수가"…2023세계잼버리 새만금 개최 확정에 환호
"이렇게 기쁠수가"…2023세계잼버리 새만금 개최 확정에 환호(전주=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1차 세계스카우트총회에서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개최국 투표결과 전북 새만금이 경쟁국인 폴란드 그단스크를 607대 365로 제치고 유치가 확정되자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한 유치단원들이 환호하고 있다 . 2017.8.17 [전북도 제공=연합뉴스]
ichong@yna.co.kr

이를 위해 국회 스카우트 의원연맹에서 활동 중인 50여 명의 국회의원들과 함께 '잼버리 성공개최를 위한 특별법'을 제정해 국비지원의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이른 시일 내에 대회 조직위원회를 구성한 뒤 행사준비와 기반시설 마련이라는 두 축을 중심으로 대회를 꼼꼼하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