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성 10명 중 8명 "한번이라도 연인에 폭력적 행동 해봤다"

형사정책연구원 논문 '성인의 데이트폭력 가해 요인' 조사
'누구와 있나 확인·계속 전화' 등 '행동통제' 많아…심리·정서·신체 폭력도
데이트 폭력(PG)
데이트 폭력(PG)[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사귀는 여성에게 한 번이라도 폭력적 행동을 한 경험이 있는 남성이 79.7%나 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한국형사정책연구원 홍영오 연구위원이 내놓은 '성인의 데이트폭력 가해 요인' 논문에 따르면 이성 교제 경험이 있는 성인 남성 2천명 중 1천593명이 연인에게 한 번이라도 폭력을 행사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가해 경험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상대방을 가족과 친구로부터 고립되게 하거나 행동을 감시하는 '행동통제' 유형이 전체 응답자의 71.7%로 가장 높았다.

성추행(37.9%), 심리적·정서적 폭력(36.6%), 신체적 폭력(22.4%), 성폭력(17.5%), 상해(8.7%)가 그 뒤를 이었다.

행동통제 유형의 경우 '누구와 함께 있는지 항상 확인했다'가 43.9%로 가장 높았고, '통화가 될 때까지 계속 전화' 38.5%, '옷차림 제한' 36.3%, '다른 이성 만나는지 의심' 36.2%였다.

이밖에 심리적·정서적 폭력은 '화가 나 발을 세게 구르거나 문을 세게 닫았다'가 23.1%로 가장 많았고, 신체적 폭력 가해 경험은 '여자친구의 의사에 상관없이 가슴, 엉덩이, 성기를 만졌다'가 24.5%로 가장 높았다.

연인에게 상해를 입힌 경험은 '상대방이 삐거나 멍이 들거나 살짝 상처가 났다'가 6.9%로 가장 많았다. '기절했다'와 '뼈가 부러졌다'도 각각 3.5%와 3.3%에 달했다.

홍 연구위원은 "피해자들은 행동통제를 당한 경우 '헤어지자'고 할 정도로 심각하게 받아들였고, 가해자들은 행동통제에 대한 피해자의 대응에 더욱 폭력적으로 반응을 보인 경우가 많았다"면서 "행동통제도 데이트폭력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해 경험 중 행동통제의 비율이 높다는 것은 남성들이 이를 폭력으로 인식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 우리 사회에서 아직도 가부장적 태도가 많은 남성에게 남아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가해 행동에 영향을 주는 요인과 관련해선 데이트폭력의 수용 정도를 나타내는 '폭력에 대한 정당화', '성장기 아동학대 피해 경험', 정서·행동·대인관계가 매우 불안정하고 변동이 심한 '경계선 성격장애'가 모든 유형의 폭력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 연구위원은 "폭력은 어떤 상황에서도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비폭력 교육이 어린 시절부터 이뤄져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또 "성장기 어린 시절의 피해 경험이나 부모의 폭력을 목격한 경험, 경계선 성격장애가 가해 행동으로 발전되지 않도록 어린이나 청소년에 대한 관심과 적절한 지원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