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고리공론화위 5차 회의…건설현장 방문·간담회 일정 결정

송고시간2017-08-17 05:30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빌딩 사무실에서 5차 정기회의를 열어 5·6호기 건설현장 방문 및 지역 주민 간담회 일정을 결정한다.

공론화위는 다음 주 초에 울산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을 둘러보고 건설재개를 요구하는 지역 주민들을 만나겠다는 계획이다.

신고리공론화위 5차 회의…건설현장 방문·간담회 일정 결정 - 1

공론화위는 5차 회의에서 지역별 토론회 일정과 시민참여단의 숙의 과정에서 제공할 자료집과 동영상 제작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공론화위는 1차 전화조사로 5·6호기 공사중단 또는 공사재개에 대해 2만 명의 응답을 받고, 응답자 가운데 500명을 시민참여단으로 선정해 2차 조사를 한 뒤 정보제공·토론 등 숙의 절차를 진행하고 나서 최종 3차 조사를 할 예정이다.

숙의 절차에는 500명 가운데 개인 사정 등으로 불참하는 사람을 빼고 실제 350명 정도가 참여할 것으로 공론화위는 예상한다.

시민참여단에 제공하는 자료집과 동영상은 '공평성'이 관건이다. 건설재개와 건설중단을 요구하는 양측의 논리와 이를 뒷받침하는 정보가 공평하게 제공돼야 하고, 정보의 사실확인도 중요하다.

공론화위는 이밖에 5차 회의에서 공론조사 업체 선정을 위한 '기술평가위원회 위원회' 외부위원 구성안도 심의·의결한다.

앞서 지난 8일 공론화위는 국무조정실을 통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를 위한 시민참여형 조사' 용역을 최대 25억 원에 입찰에 부친다고 조달청 나라장터에 공고했다.

공론화위는 이달 22일까지 희망업체 입찰 참여 신청을 받은 뒤 전문성 평가 80%와 가격평가 20%를 토대로 낙찰업체를 선정한다.

이때 전문성 평가를 중립적으로 하기 위해 기술평가위원회를 구성하며, 총 7명의 위원 가운데 2명은 공론화위원, 1명은 공론화지원단장, 나머지 4명은 이해관계가 없는 외부인사들로 구성된다.

공론화위는 외부위원의 명단은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공론화위는 조사업체가 선정되면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부터 1차 조사에 착수해 10월 21일까지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또는 건설재개에 관한 공론결과를 권고의 형태로 정부에 전달한다.

신고리 공론화위 5차 회의
신고리 공론화위 5차 회의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7일 서울 종로구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에서 김지형 위원장이 5차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kane@yna.co.kr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