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뱅서 소외된 노인들…60대 이상 가입자 비율 1.6% 불과

편리한 서비스·유리한 금리, 연령 따른 차별 적용 우려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과 연계 효과에 대한 기대에도 노인층의 카카오뱅크 가입은 매우 저조한 것으로 17일 파악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실이 카카오뱅크 측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달 3일까지의 카카오뱅크 가입자는 30대 고객이 가장 많았고 60대 이상의 비율은 매우 낮다.

카카오뱅크 영업 첫날인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개설된 계좌 187만6천495건 가운데 60세 이상의 계좌는 3만512건으로 전체의 약 1.6%에 불과했다.

50세 이상 60세 미만 고객의 계좌는 15만4천408건으로 8.2%였다.

40대 고객 계좌는 43만6천49건으로 23.2%, 30대 고객 계좌는 70만3천308건으로 37.5%, 20대 고객 계좌는 52만8천572건으로 28.2%, 20세 미만 고객 계좌는 2만3천646건으로 1.3%를 차지했다.

인터넷 전문은행인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약칭 '카카오뱅크')의 영업이 시작된 2017년 7월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 FIC컨벤션에서 열린 카카오뱅크 B-day '언베일링 세러머니'에서 이용우,윤호영(오른쪽) 카카오뱅크 공동대표가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터넷 전문은행인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약칭 '카카오뱅크')의 영업이 시작된 2017년 7월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 FIC컨벤션에서 열린 카카오뱅크 B-day '언베일링 세러머니'에서 이용우,윤호영(오른쪽) 카카오뱅크 공동대표가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달 3일까지 전체 예금액은 7천451억6천만원으로 집계됐으며 30대가 맡긴 돈이 가장 많았다.

60세 이상 252억9천만원(3.4%), 50대 951억4천만원(12.8%), 40대 2천695억5천만원(36.2%), 30대 2천933만9천만원(39.4%), 20대 614억2천만원(8.2%), 20세 이하 3억7천만원(0.05%)의 분포를 보였다.

케이뱅크의 경우 이달 6일까지 집계 자료를 보면 예금 계좌의 경우 건수 기준으로 60세 이상은 2.3%에 그쳤다.

50대는 10.9%, 40대는 30.2%, 30대는 39.0%, 20대는 17.7%였다.

예금액을 기준으로 보면 60세 이상 4.8%, 50대 16.4%, 40대 38.6%, 30대 33.3%, 20대 6.9%였다.

케이뱅크 사옥
케이뱅크 사옥 [케이뱅크 제공=연합뉴스]

카카오뱅크가 영업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인터넷 전문은행 이용이 보편화하지는 않았으나 이런 경향이 지속한다면 금융서비스가 결과적으로 연령에 따라 차별 적용될 수 있어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인터넷 전문은행은 창구를 방문할 필요가 없는 간편한 서비스와 금융소비자에게 상대적으로 유리한 금리를 제공하고 있는데 노령층은 이런 혜택을 별로 누리지 못할 것이 우려된다.

박용진 의원은 "전화 상담 등 정보기술(IT) 취약계층을 위한 서비스에 불편함이 없도록 힘써야 한다"면서 격차를 줄이는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