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0대그룹 상반기 영업이익 48% 증가…직원수는 0.4% 감소

조선3사 직원 8천300명 감소, 현대차는 실적부진에도 증가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올해 상반기 국내 30대 그룹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늘었으나 직원수는 1년 전보다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 3사의 경영난에 따른 대규모 감원이 주요 그룹 직원 수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으나 일부 그룹은 실적 호조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고용을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반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작년과 비교 가능한 260개 업체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총 53조1천29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7.9%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지난 6월 말 현재 이들 업체의 직원 수는 96만3천58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3천415명(0.4%) 감소했다.

30대 그룹의 실적 호조는 반도체 부문이 주도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이 각각 103.8%와 478.0%나 증가했다. 두 회사를 제외하면 30대 그룹 영업이익 증가율은 20.5%로 낮아진다.

그룹별로는 삼성(128.6%), LG(108.1%), 한진(154.8%) 등 20개 그룹의 영업이익이 증가한 반면 금호아시아나(-67.1%), 에쓰오일(-60.2%), 효성(-32.6%) 등 9개 그룹은 줄었다. 부영그룹은 반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직원 수 감소는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조선 3사가 약 8천300명을 줄인 게 주요 원인이었다. 현대중공업이 무려 23.0%를 감축했고,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도 각각 18.6%와 6.8%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그룹은 영업이익이 128.3%나 증가했으나 직원 수는 1년 사이에 0.4% 줄었고, 영업이익이 85.4% 늘어난 SK그룹도 직원 수는 0.3% 감소했다. 그러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직원이 각각 3천121명, 391명 늘었다.

현대차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상반기 영업이익이 각각 16.6%와 67.1% 줄었으나 직원 수는 0.9%, 3.1%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직원 수 증가율이 가장 높은 그룹은 대림으로 37.4%에 달했다.

[표] 30대그룹 상반기 실적 및 직원수 증감 현황

기업집단 영업이익 직원수
2016년 2017년 증감률 2016년 2017년 증감률
삼성 72,131 164,903 128.6% 189,448 188,652 -0.4%
현대자동차 66,916 55,781 -16.6% 156,936 158,345 0.9%
SK 51,017 94,561 85.4% 55,231 55,082 -0.3%
LG 23,014 47,888 108.1% 124,427 126,049 1.3%
롯데 18,996 21,093 11.0% 60,305 61,015 1.2%
포스코 16,451 19,424 18.1% 31,139 30,815 -1.0%
GS 20,921 20,685 -1.1% 22,157 25,169 13.6%
한화 14,691 20,053 36.5% 32,301 32,487 0.6%
현대중공업 8,600 6,520 -24.2% 32,348 26,438 -18.3%
농협 1,781 2,877 61.5% 3,809 3,708 -2.7%

30대그룹 상반기 영업이익 48% 증가…직원수는 0.4% 감소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