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깊은 땅속 오염 관리할 기술 개발한다…1천158억원 투입

지중환경 오염·위해 관리 기술개발사업 예비타당성 통과
내년부터 2024년까지 기술 개발
지중환경 오염·위해 관리 기술개발사업 목표
지중환경 오염·위해 관리 기술개발사업 목표[환경부 제공]

(세종=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지하철이 지나는 공간 등 땅속 깊은 곳의 오염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할 환경기술이 내년부터 본격 개발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내년부터 2024년까지 총 1천158억 원(국고 1천11억 원·민자 147억 원)을 투자하는 '지중환경 오염·위해 관리 기술개발사업'이 이달 11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17일 밝혔다.

환경부는 기존에는 땅속 10m 안팎의 저심도에서 발생한 오염의 농도와 범위를 조사·평가하는 기술과 오염된 토양을 굴착한 후 지상에서 정화하는 기술 등을 중점적으로 개발해왔다.

하지만 최근 깊은 지하로까지 공간 이용이 확대되고, 매설되는 시설물도 늘어나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할 필요성이 대두했다.

환경부는 먼저 지하 수십m까지 설치된 지하철 등 환경적으로 취약한 지하공간의 오염을 막을 기술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하공간으로 유입되는 오염물질의 이동 경로 파악을 위한 감시·예측기술을 만든다. 지하공간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건강 피해 방지를 위한 인체 위해성 평가·관리 기술도 개발한다.

또한, 지중시설로부터의 오염물질 누출을 조기에 발견하고 차단·정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고성능 측정장비를 만드는 한편 정보통신기술과 연계해 신속한 경보가 가능한 '상시 누출감시 시스템' 기술을 개발하고 그 대상시설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상부에 도로나 건물 등이 있어 정화가 곤란한 부지는 땅속에서 직접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기술, 오염 지하수 이동 흐름을 차단하는 기술 등 부지 특성에 적합한 기술을 개발한다.

김지연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은 "지하 오염의 예방부터 정화·검증·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관리하는 선진적인 환경관리 기술을 개발해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땅속 환경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중시설 유발오염 감시기술 개요도
지중시설 유발오염 감시기술 개요도[환경부 제공]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