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날두 없어도…레알, 바르사 꺾고 5년만에 슈퍼컵 정상

아센시오·벤제마 골 2차전 2-0 승리…1,2차전 합계 5-1 우승
벤제마가 추가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벤제마가 추가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레알 마드리드가 FC바르셀로나를 꺾고 5년 만에 스페인 슈퍼컵(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정상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17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2차전 홈 경기에서 마르코 아센시오와 카림 벤제마의 연속골을 앞세워 바르셀로나를 2-0으로 물리쳤다.

지난 14일 캄프누에서 열린 1차전 원정에서 3-1로 승리한 레알 마드리드는 1,2차전 합계 5-1로 앞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우승팀과 코파 델레이(국왕컵) 우승팀이 맞붙는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정상에 선 것은 2012년 이후 5년 만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 '슈퍼스타' 호날두가 출전하지 못했다. 1차전에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한 탓이다.

그러나 네이마르가 없는 바르셀로나를 상대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1차전 원정 경기를 3-1로 승리해 여유가 있었던 반면, 3골 차 이상의 승리가 필요한 바르셀로나는 조급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초반부터 경기를 쉽게 풀어나갔다.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아센시오가 페널티박스 밖에서 왼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기습적인 한 방을 먹은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를 앞세워 반격을 노렸다.

그러나 전반 12분 수아레스의 슈팅이 골대 위로 지나가는 등 좀처럼 득점하지 못했다.

오히려 레알 마드리드에 여러 차례 슈팅을 내주기도 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39분 다시 달아났다. 마르셀루로부터 공을 넘겨받은 벤제마가 페널티박스 중앙에서 왼발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1, 2차전 합계 스코어가 5-1이 되는 순간이었다. 일찌감치 바르셀로나의 추격 의지가 꺾였다.

바르셀로나는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후반 반격을 가했다.

그러나 후반 7분 메시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후반 26분에는 수아레스의 헤딩슛이 다시 골대를 맞고 나왔다.

바르셀로나는 총공세를 폈지만, 결국 한 골도 얻어내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7: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