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역사학계 "1919년 대한민국 건국은 당연한 역사적 사실"

"학계 논제에 정부가 결론 내는 것 부적절" 반론도
지난해 2월 국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건립시기 토론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2월 국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건립시기 토론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역사학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대한민국 건국 시점을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이라고 밝힌 데 대해 대체로 환영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며 지난 보수 정권이 대한민국 건국일을 1948년 8월 15일로 규정한 것을 부정하고 1919년을 건국 시점으로 못 박았다.

지난 2008년 건국절 논란이 불거지자 1948년 건국론에 대해 반대 성명을 냈던 역사 관련 학회들은 이번에는 따로 학회 차원의 입장문을 내놓지는 않았다.

1919년 건국을 꾸준히 주장해온 한시준 단국대 교수는 "1948년 건국은 논리적으로 성립이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한 교수는 "문 대통령이 건국 시점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듣고 1919년 건국을 말했을 것"이라며 "그동안의 논란을 확실하게 정리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희곤 안동대 교수는 "1919년 대한민국 건국은 당연한 역사적 사실"이라며 "대한민국이라는 국가 이름은 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부터 이미 사용됐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승만 전 대통령이 국회 의장일 때 만든 제헌 헌법의 전문에는 '기미 3·1 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과 '민주독립국가 재건'이라는 표현이 있다"며 "1948년이 아닌 1919년에 대한민국이 건국됐다고 해야 훗날 남북 통일이 됐을 때 비로소 한 나라가 완성됐다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학계 일각에서는 건국 시점 논쟁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한쪽의 견해를 수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명희 공주대 교수는 "사회 구성원이 합의하고 토론해서 결론을 도출해야 할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나서서 답을 내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이 교수는 "문 대통령의 1919년 건국 발언은 하나의 역사만 가르치겠다는 국정교과서와 다를 바 없다"며 "건국 시점은 정치가 아닌 학문으로 풀어야 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