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덩치 커진 저축은행, 상반기 자산건전성 개선

연체율 5.2%, 작년말보다 0.6%p↓…충당금 부담에 순익은 소폭 감소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저축은행들의 총자산과 자기자본이 늘었다. 자산의 건전성도 좋아졌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55조 원, 자기자본은 6조2천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말보다 총자산은 2조7천억 원(5.1%), 자기자본은 5천억 원(8.8%) 많아졌다.

총자산 증가는 대출금이 3조8천억 원(8.7%) 늘어난 영향이 컸다.

대출을 비롯한 총여신의 연체율은 5.2%로 지난해 말보다 0.6%포인트 하락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도 6.0%로 지난해 말보다 1.1%포인트 낮아졌다.

이처럼 자산 건전성이 좋아진 것은 가계대출 연체율이 4.5%로 1.0%포인트 하락하고, 기업대출 연체율도 5.8%로 0.3%포인트 하락한 결과다.

대손충당금 적립률(필요 적립액 대비 실제 적립액)은 108.7%로 0.5%포인트 상승했다. 모든 저축은행이 100%를 웃돌았다.

저축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28%로 0.33%포인트 상승하면서 자본 적정성 측면에서도 개선됐다.

다만 올해 2분기(4∼6월) 순이익은 2천565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58억 원(2.2%) 줄었다.

순이익의 소폭 감소는 충당금 적립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는 내년부터 적용할 예정이던 고위험 대출(금리 20% 이상인 대출)에 대한 추가 충당금 적립을 올해 6월 말로 앞당겼다. 추가 충당금 적립률도 20%에서 50%로 높였다.

금감원 박상춘 저축은행감독국장은 "법정 최고금리 인하가 추진되고 은행권 수준으로 강화된 충당금 적립률이 단계적으로 시행되면서 수익성과 자본 적정성이 나빠지는 저축은행은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덩치 커진 저축은행, 상반기 자산건전성 개선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