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반도체업계 "지재권 조사 적극 협력"…국내업계 '촉각'

"대 중국수출 차질 등 간접타격 우려…반사이익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미국 반도체 업계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적재산권 침해 조사' 행정명령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국내 업계도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물론 이번 행정명령의 주요 타깃이 중국인 데다 미국과 우리나라의 반도체 주력 부문이 서로 달라 당장 큰 영향은 없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나 자칫 '불똥'이 튀지 않을까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반도체산업협회(SIA) 존 뉴퍼 대표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지적재산권과 핵심기술이 해외로 도둑질당하거나 강제로 이전되는 것을 막으려는 트럼프 정부와 함께할 태세가 돼 있다"고 밝혔다.

뉴퍼 대표는 특히 "미국의 4번째 수출 산업인 반도체 업계로서는 지적재산권이 생명줄과 같다"며 "우리 반도체 기업들이 매출 가운데 5분의 1을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적재산권 침해는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반도체 부문 지적재산권 보호 노력에 적극 공조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실제로 SIA의 성명 발표 직후 미국 반도체테스트업체 '엑세라'에 대한 중국 국영기업의 인수 추진과 관련해 미국 당국에 이의가 접수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현지 업계의 행동이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이처럼 미·중 '통상 전쟁'이 반도체 부문으로 확대되는 데 대해 국내 관련 업계는 일단 '우리는 사정권 밖'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우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력 분야는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부분이고, 미국은 인텔을 중심으로 한 시스템반도체나 팹리스(설계 전문업체)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양국간 경쟁이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또 메모리반도체 부문에서는 우리 기업이 독보적인 기술경쟁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미국이 지적재산권을 주장한 여지도 크지 않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이른바 'G2'의 통상마찰이 우리 반도체 제품의 대(對) 중국 수출에 장애물로 등장하는 등 불똥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튈 가능성은 상존하고 있다는 게 업계의 우려 섞인 전망이다.

다른 한편에서는 중국이 이른바 '반도체 굴기'를 외치며 대규모 투자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지적재산권 침해 조사를 무기로 이에 제동을 걸고 나서면서 오히려 반사이익을 노릴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놨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국이 전세계 반도체 전문인력을 속속 영입하고, 엄청난 규모의 연구개발 투자에 나서면서 우리와 기술격차를 빠른 속도로 좁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미국과의 통상 전쟁으로 인해 중국의 가속페달이 주춤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美반도체업계 "지재권 조사 적극 협력"…국내업계 '촉각'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