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동통신 3사 멤버십 혜택 변경 3건 중 2건은 축소"

SK텔레콤, 혜택 늘리기 '최다'…LG유플러스 축소 비율 '최고'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이동통신사들의 멤버십 혜택 변경 3건 중 2건이 혜택을 축소하는 내용인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문제 연구소 컨슈머리서치가 작년 1월 1일부터 올해 7월 31일까지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게시된 '멤버십 상시 혜택 변경' 관련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동통신 3사들이 조사 기간 변경한 멤버십 혜택은 총 99건이었고 이 가운데 혜택 축소는 64건으로 64.6%를 차지했다.

혜택이 바뀐 3건 중 2건 가까이는 고객에게 불리한 내용인 셈이다.

"이동통신 3사 멤버십 혜택 변경 3건 중 2건은 축소" - 2

혜택이 확대된 사례는 22건에 불과했다.

나머지 13건은 축소와 확대가 병합돼 있는 중립적인 개정 내용이었다.

이번 조사는 단기·이벤트성 혜택을 제외하고 기한 한정이 없는 멤버십 상시 변경 내역만 대상으로 실시됐다.

멤버십 혜택이 주로 업체·브랜드별로 개별적으로 제공되는 만큼 '상호명'을 기준으로 했다.

통신사별 멤버십 혜택 변경은 SK텔레콤이 41건으로 가장 많았고 KT 34건, LG유플러스 24건 등 순이다.

혜택이 축소된 건수는 KT 26건, SK텔레콤 19건, LG유플러스 19건이었다.

전체 변경 건수 중 축소된 경우가 차지하는 비율은 LG유플러스가 79.2%(24건중 19건)로 가장 높았다.

KT 76.5%(34건 중 26건), SK텔레콤 46.3%(41건 중 19건)였다.

"이동통신 3사 멤버십 혜택 변경 3건 중 2건은 축소" - 1

SK텔레콤은 롯데리아에서 1천원당 100원 할인을 해주던 멤버십 혜택을 2016년 5월 1일부터 VIP·골드등급 회원에게는 1천원당 100원을, 실버·일반 회원에게는 1천원당 50원으로 각각 변경했다. 하위 등급 할인 폭을 축소한 셈이다.

KT 멤버십 회원은 작년 10월 1일까지 편의점 GS25에서 15% 할인을 받을 수 있었다. 그렇지만 이후에는 할인 폭이 10%로 줄어들었다.

LG유플러스 멤버십 VVIP·VIP 회원은 올해 7월 7일까지 스타벅스에서 아메리카노 커피 톨(Tall) 사이즈를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었다. 모든 등급 회원은 샷 추가 등 프리 엑스트라(Free Extra) 서비스를 1일 1회, 최대 주 2회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7월 7일부터 무료 아메리카노 제공 크기가 톨에서 숏(Short)으로, 프리 엑스트라 서비스는 주 1회로 각각 축소됐다.

혜택을 확대한 경우는 SK텔레콤 13건, KT 5건, LG유플러스 4건 등이었다.

이동통신 3사는 "멤버십 혜택을 의도적으로 축소한 것은 전혀 아니다"며 "시장 상황이나 제휴사와의 계약 관계 변동 때문에 혜택을 유동적으로 변경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대표는 "소비자들은 멀티플렉스 영화관·편의점·패밀리레스토랑 할인 등 멤버십 혜택도 계속 얻을 수 있는 이익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멤버십 혜택이 통신사 선택에 주요 기준으로 작용하고 있어 혜택 일방적 축소에 따른 소비자 불만도 많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